전체 기자
닫기
유희석

갤럭시S8이 완벽하지 않은 4가지 이유

조회수 : 1,0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갤럭시S8 지문인식 센서.


삼성전자의 신형 스마트폰 갤럭시S8이 공개됐다. 혁신적인 디자인과 기능으로 국내외 언론의 극찬을 받았다.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갤럭시S8에 대해 "마치 미래에서 온 것 같다"고 감탄했다. 


현재까지 반응을 보면 갤럭시S8은 기존 스마트폰의 한계를 뛰어넘은 수작이다. 판매도 전작인 갤럭시S7을 뛰어넘을 전망이다. 갤럭시노트7 발화 사태로 손상된 명성 회복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S8이 완벽한 스마트폰은 아니다. 갤럭시S8을 실제로 써본 사람들은 몇가지 아쉬운 점을 발견했다. 가장 불편한 점은 지문인식 센서가 후면 카메라 바로 옆에 위치한다는 점이다. 


전면 메인 버튼이 없어지면서 결국 뒤로 이동했다. 사용자들은 일반적으로 검지를 사용해 지문인식 기능을 이용해야 한다. 카메라렌즈가 바로 옆이어서 사용자들이 헷갈릴 수 있다는 지적이다. 카메라렌즈에 지문이 묻을 수도 있다. 


사진/뉴시스


갤럭시S8은 지문 이외에도 홍채·안면인식, 비밀번호 등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자 인증을 할 수 있다. 상대적으로 지문인식의 사용 빈도가 낮아질 수 있다. 


사용자들은 카메라와 배터리 성능에 대해서도 아쉬움을 나타냈다. 갤럭시S8의 카메라는 후면이 1200만화소, 전면이 800만화소다. 전면 카메라 화소는 전작인 갤럭시S7의 500만화소보다 나아졌지만 후면 카메라 화소는 동일하다. 


경쟁자들은 대부분 듀얼카메라를 채택했지만 갤럭시S8 카메라는 여전히 싱글카메라다. 갤럭시노트7 발화 사건을 겪은 삼성전자가 보수적으로 제품을 설계하면서 검증된 싱글카메라를 선택했다는 분석이다. 반면 사진 품질은 상대적으로 떨어질 수 있다. 


배터리도 갤럭시S8과 갤럭시S7이 3000mAh로 동일하다. 갤럭시S8플러스는 3500mAh로 갤럭시S7엣지의 3600mAh보다 오히려 작다. 삼성은 갤럭시S8의 전력 소비량이 크게 줄어 실제로는 배터리 용량이 커진 효과가 있다고 설명한다. 


삼성전자가 새롭게 추진하는 인공지능(AI) 비서 서비스 '빅스비' 기능도 경쟁자인 구글의 어시스턴트나 애플의 시리, 아마존 알렉사에 비해서는 아직 기능이 떨어진다는 평가다. 

  • 유희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