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진양

jinyangkim@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삼성전자, 유럽에 에어컨 전문 판매법인 설립

2020년 톱3 브랜드 진입 목표

2016-10-31 11:00

조회수 : 2,10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진양기자] 삼성전자(005930)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에어컨 전문 판매 법인을 설립하고 본격적인 유럽 에어컨 시장 공략에 나선다.
 
31일  삼성전자는 내년 1월 유럽 지역 17개국에 산재해 있던 에어컨 판매 조직을 통합해 생활가전 사업부 산하 별도 법인(SEACE)을 공식 출범한다고 전했다. 유럽은 중국에 이어 두번째로 큰 에어컨 시장으로 고효율·친환경 등 업계 기술 트렌드와 표준을 선도하고 있다. 시장 규모는 올해 36억달러에서 2020년 42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이 시장에서 별도 법인 운영을 통해 우수 인력 확보, 전문유통 개척, 현지 맞춤형 상품기획과 기술 지원, 서비스 강화를 본격적으로 시행해 에어컨 사업 성장을 가속화 하고자 한다. 
 
앞서 삼성전자는 북미 시장 에어컨 사업 활성화를 목적으로 2014년 에어컨 전문 유통인 '콰이어트사이드'를 인수해 이전 대비 2배 이상 매출을 확대했다. 유럽에서도 업계 최초 단일 품목에 대한 전문 판매 법인을 설립으로 사업 경쟁력을 키울 계획이다. 
 
삼성전자의 원형 시스템에어컨 '카메라360'.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생활가전 사업부는 최근 빌트인 가전과 시스템에어컨으로 대표되는 B2B사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다. 시스템에어컨 사업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지난해 10월에는 전세계 주요거래선 800여명을 대상으로 글로벌 포럼을 개최했다.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6월까지 전세계 134개 도시에서 1만3000여명의 거래선을 대상으로 360카세트, DVM S 등 혁신적인 신제품들을 소개하는 글로벌 로드쇼를 진행했다. 
 
서병삼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이 집약된 공조 솔루션으로 시스템에어컨 시장의 판도를 바꾸고 있다"며 "유럽 에어컨 시장에 특화된 제품과 서비스 제공, 마케팅 강화 등 공격적인 현지화 전략으로 2020년까지 유럽 톱3 브랜드에 진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