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한영

visionchy@etomato.com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더민주, 세월호 문제 '대여 공세'로 태세 전환

우상호, 장외투쟁까지 언급…새누리는 "특조위 연장 불가능"

2016-08-01 15:50

조회수 : 1,86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한영기자]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의 조사기간을 연말까지 보장하라는 더불어민주당의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정부·여당을 상대로 한 장외투쟁 가능성까지 거론했다.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는 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이석태 특조위원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당면한 문제 중 세월호 문제를 가장 큰 이슈로 제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했지만 지난 3개월간 정부와 여당으로부터 어떤 대답도 돌아오지 않았다”며 “더이상 여·야 협상장에서의 협상만으로는 해결이 쉽지 않겠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그간 더민주는 특조위 활동기한 문제를 놓고 여당과의 협상을 통한 해결 노력을 시도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7월부터 특조위에 대한 자금지원을 중단했으며 남아있는 특조위 조사관들은 급여는 물론 복사용지 등 비품도 공급받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특조위 기간연장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된 원내 교섭단체 수석부대표 회담도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새누리당은 회동에서 특조위를 해산하고 국회 내에 별도기구를 둬 조사토록 하자는 주장을 내놨다. 이에 대해 더민주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는 “특조위 문제는 법 해석을 달리해 활동기간을 연장해주거나 기간 연장을 위한 원포인트 국회를 개회하는 것 중 하나인데 이제와서 조사 주체를 별도로 구성하자는 제안은 세월호 문제를 정쟁화하자는 것에 다름 아니다”고 비판했다.
 
더민주 박주민 의원은 “새누리당의 주장은 선체조사에 한정된 것으로 특조위가 충분한 활동기간을 보장받지 못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고 부연했다. 2년 전 세월호 국정조사특별위원회가 일부 증인채택에 대한 여·야 입장차이로 파행으로 끝난 점에 비춰봤을 때 국회 차원의 조사가 제대로 이뤄질지에 대한 의문도 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김도읍 수석부대표는 “지난 6월 활동이 종료된 특조위보다 전문적인 지식과 균형감을 갖춘 사람들과 여·야 의원들이 참여하는 조사체가 필요하다”며 “특조위 기간을 연장하는 것은 법률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협상으로 안 되면 투쟁과 협상을 병행하겠다"며 강경대응 방침을 밝힌 우 원내대표가 어떤 행동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그는 지난달 31일 기자간담회에서도 "백남기 농민 수사와 청문회, 세월호 특조위 활동연장, 검찰개혁 문제에서 야당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오른쪽)와 추미애 의원(왼쪽)이 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단식 중인 이석태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을 찾아 이야기를 듣고 있다. 사진/뉴스1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