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한영

visionchy@etomato.com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중소기업 절반 "이산가족 상봉, 남북경협에 긍정적 영향 기대"

2015-11-22 12:00

조회수 : 1,46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국내 중소기업인들은 정부의 통일정책에 대해 대체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진출 여부에 대해서는 절반가량이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22일 중소기업 2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남북관계 인식조사 결과 응답자의 45%가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남북회담 및 경제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했다. 부정적이라는 의견은 4%였으며, 변화 없을 것이라고 답한 사람은 51%였다.
 
정부의 통일정책에 대해서는 33%가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 못한다는 의견은 12.5%였다.
 
중소기업 200곳 대상 정부의 통일정책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 자료/중기중앙회
 
현 정부 임기 내 남북합의사항이 이행 될 수 있을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이행 안될 것'(43.0%)이 이행될 것(33.5%)이라는 의견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중 통일정책에 긍정적인 그룹의 경우 이행 될 것이라는 의견이 50.0%였지만, 보통 및 부정적 그룹으로 갈수록 회의적인 반응이 많았다.
 
남북회담이 효과를 거두기 위해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분야로는 정치안정(35.0%)을 꼽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경제협력(33.0%), 사회문화 교류(23.0%) 등의 순이었다.
 
북한진출 의향에 대해서는 진출 또는 상황에 따라 진출할 것이라는 의견이 49.5%로 진출치 않을 것(30.0%)보다 높게 조사됐다.
 
한편 북한의 장마당에 대해 알고 있다는 사람은 22%에 불과해 북한 시장경제에 대한 인식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장마당은 북한 상거래의 한 형태로 북한의 배급망 체계가 무너지면서 주민의 80~90%가 의존하고 있다. 최근 확인된 북한의 장마당의 수는 406개 지난 2010년(약 200개)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북한과 중국의 경제협력 추이를 묻는 질문에는 현행 수준에서 유지될 것이라는 의견이 68.5%로 가장 높았으며 증가 19%, 감소 12.5%가 뒤를 이었다. 북·중 경제협력이 확대될 경우 남북관계에 미치는 영향은 40%가 긍정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소한섭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이산가족 상봉 등 정부의 통일정책에 대해 중소기업들도 긍정적 평가를 하고 있다"며 "이에 그치지 않고 북한 내 장마당 수가 급증하는 등 시장경제 바람이 불고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새로운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