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혜진

증권가 삼성전기 3분기 실적 전망 엇갈려

2015-10-07 08:36

조회수 : 2,23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7일 삼성전기(009150)의 3분기 실적을 보는 증권가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시장 예상치를 밑돌 것이란 관측과 소폭 상회할 것으로 보는 의견이 대립하는 모습이다.
 
이날 조진호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각각 1.7%, 4% 증가한 1조7300억원, 837억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하회할 것"으로 내다봤다.
 
카메라 모듈 부문의 판매가격 하락이 실적 부진의 주요 원인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조 연구원은 "카메라 모듈 판가 하락으로 광학 솔루션 부문의 수익성이 둔화될 것"이라며 "관련 영업이익은 74억원에 불과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반면 김록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전 분기 대비 각각 5%, 4% 감소한 1조6313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하고, 전 분기 대비 15% 증가한 927억원으로 집계돼 컨센서스를 소폭 상회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이어 "솔루션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부문을 필두로 고부가가치 MLCC 수요가 양호한 흐름을 유지 중이기 때문"이라며 "아울러 PC향 반도체 패키징 기판의 신제품 출시로 플립칩볼그리어레이(FC-BGA)의 적자 폭도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혜진 기자 yihj0722@etomato.com
  • 이혜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