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영혜

younghye.yoon.169@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내년 수출 흑자전환 전망…SSD·반도체 주도

무협, ‘2023년 수출입 평가 및 2024년 전망’

2023-11-30 14:19

조회수 : 15,96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영혜 기자] 내년 우리나라 수출이 올해보다 7.9% 증가해 3년 만에 무역수지가 흑자 전환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특히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와 반도체 등 IT 제품 주도로 13대 주력 품목 수출이 모두 늘어날 것으로 예측됩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30일 '2023년 수출입 평가 및 2024년 전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내년 수출은 올해 대비 7.9% 증가한 6800억달러, 수입은 3.3% 증가한 6660억달러를 기록해 내년 무역수지는 140억달러 흑자가 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수입은 원유 등 에너지 수입 단가 상승으로 소폭 확대될 것으로 보이지만, 수출 성장세를 하회하면서 무역수지는 흑자 전환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글로벌 IT 수요 회복으로 반도체 등 IT 제품이 전체 수출 성장세를 주도하는 가운데 우리나라 13대 주력 품목 수출 모두 증가세로 전환될 전망인데요.
 
품목별로 살펴보면 반도체는 메모리 단가 회복과 수급 개선, 차세대 반도체의 공급 역량 확대 등 영향으로 올해보다 수출이 21.9%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는 PC, 노트북 등 전방 IT 기기 수요 회복과 단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45.6%의 수출 증가율이 예상됩니다.
 
자동차 수출은 반도체 공급난으로 이연된 물량이 올해 대부분 해소돼 내년 신규 수요가 제한적이지만, 전기차 수출 비중이 늘면서 증가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또 국제 유가가 소폭 상승하면서 석유화학(5.6%), 석유제품(0.4%) 등의 수출이 증가하고, 철강(7.8%)과 일반기계(2.3%)도 글로벌 수요 회복에 힘입어 수출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정만기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은 “내년 세계 경제는 중국·유럽 경기 둔화, 미국 등의 긴축 기조 지속 등에 따라 2% 후반의 저성장 추세를 이어가겠지만 코로나19 이후 크게 위축됐던 ICT 기기와 반도체 시장 회복, 올해 대비 기저 효과 등으로 우리 수출은 오히려 증가할 전망”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보고서는 한달여 남은 올해 수출 예상치 6300억달러로 작년 대비 7.8%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수입은 6450억달러로 11.8% 감소해 한국의 올해 무역수지는 150억달러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보고서는 "올해 세계 경제 회복이 지연되는 가운데 반도체 등 주요 업계의 부진과 IT 수요 감소,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요인이 겹치면서 수출이 기대치를 밑돌았다"며 "반도체 수출 급감과 중국에 대한 수출 부진이 겹치면서 수출이 기대치를 밑돌았다"고 분석했습니다.
 
 
윤영혜 기자 yyh@etomato.com
  • 윤영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