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민주당, 지명 최고위원에 '친문 송갑석'…조정식 사무총장은 '유임'

당 내홍 수습 차원이지만…조정식 유임 당 뇌관 불가피

2023-03-27 11:24

조회수 : 2,09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리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윤혜원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27일 친명(친이재명)계 일색이던 주요 당직에 친문(친문재인)·비명(비이재명) 인사들을 등용하는 인사 개편을 단행했습니다. 자신의 체포동의안 반란표 사태 이후 불거진 당 내홍을 수습하고, 친문·비명계를 달래기 위한 방책으로 풀이됩니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임선숙 최고위원이 사임함에 따라 (이 대표는) 재선의 송갑석 의원을 지명직 최고위원으로 지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송 의원은 대표적인 친문계 의원입니다.
 
김성환 의원이 맡아왔던 정책위원회 의장에는 3선의 김민석 의원이 임명됐고 김병욱이 사의를 밝힌 정책위 수석부의장에는 재선의 김성주 의원이 임명됐습니다. 두 의원 모두 비명계로 분류됩니다.
 
친명(친이재명)계 김남국·문진석 의원이 각각 맡았던 디지털전략사무부총장(제3부총장)과 전략기획위원장에는 각각 초선의 박상혁 의원과 재선의 한병도 의원이 임명됐습니다. 두 의원은 친문으로 분류됩니다.
 
대변인단 수석대변인에는 문재인정부 시절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지낸 재선의 권칠승 의원이 임명됐고, 초선의 강선우 의원이 새롭게 대변인단에 합류했습니다. 박성준·한민수 대변인은 유임됐습니다.
 
박 대변인은 "이 대표는 여러 내홍도 있었고, 당직 개편 요구도 있었으니까 큰 틀에서 통합을 강조하고, 널리 실력 있는 분들 중심으로 인재를 등용하는 탕평, 그리고 안정 이렇게 세 가지 단어를 직접 강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정식 사무총장 유임 배경에 대해서는 "민주당 내 통합도 중요하지만, 안정도 중요하다. 내년 총선을 위해서 안정에 방점을 찍어야 한다"며 "조 사무총장은 그간 5선으로서 일을 잘해왔고, 사무총장으로서 안정을 추구하며 당내 화합의 적임자라는 평이 많았다. 중량감도 있어 유임됐다"고 강조했습니다.
 
김광연·윤혜원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