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 "방첩활동에 총력…방산기밀 보호활동 적극 시행"

방첩사령부·사이버작전사령부 찾아 직접 업무보고 받아

2023-03-22 19:11

조회수 : 5,58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국군방첩사령부와 사이버작전사령부를 찾아 업무보고를 받고 자유수호와 국가방위를 뒷받침하는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현직 대통령이 방첩사령부를 방문한 것은 31년 만입니다. 또 사이버작전사령부를 직접 찾아 업무보고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윤 대통령은 방첩사령부 업무보고에서 "지난해 11월 부대 명칭 개정 이후 방첩사령부가 본연의 모습을 되찾아가고 있다"며 "적극적인 방첩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는 등 본연의 임무를 수행하는 데 전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우리 군이 과학기술 강군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확고한 군사보안 태세가 정립돼야 한다"며 "방산업체의 핵심기술이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방산기밀 보호활동을 적극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업무보고를 받은 뒤에는 방첩부대원들의 사명감과 헌신을 높이 평가하고, 군 통수권자로서 방첩사령부의 임무수행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비다.
 
윤 대통령은 사이버작전사령부로 이동해 업무보고를 받고, 사이버작전센터를 찾아 부대원들을 격려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전후방이 없는 사이버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사이버 작전부대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적 사이버 공격에 대한 대응 중심의 수세적 개념에서 탈피해, 선제적·능동적 작전개념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가 사이버안보를 위한 법·제도를 정비하고, 우수한 사이버 전문인력을 육성할 수 있는 시스템을 시급히 발전시켜야 한다"며 국내외 유관 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강조했습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업무보고를 받기 전 방첩사령부 방명록에 '보안이 생명이다'라는 문구를, 사이버작전사령부 방명록에는 '사이버 전투 역량은 국가안보의 핵심'이라고 적었습니다.
 
이날 일정에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 김승겸 합참의장 등 군 주요 직위자와 대통령실 김성한 안보실장, 김태효 안보실 1차장, 임종득 안보실 2차장, 임기훈 국방비서관, 윤오준 사이버안보비서관 등이 참석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