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국민의힘 "의원 정수 확대 반대"·민주당 "정치적 이용 말아야"

주호영 "양당 간사 합의해야"·박홍근 "성남 민심 회피 목적"

2023-03-20 17:21

조회수 : 3,0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진표(가운데) 국회의장이 20일 오후 국회의장집무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주호영(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와 인사말을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국민의힘이 20일 선거제도 개편 관련해 의원 정수 확대에 반대했습니다. 민주당은 정치적 행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결의안에 의원 정수 확대안이 들어가면 참석하지 않는다는 게 당 입장이냐는 물음에 "전체회의에서 인원을 어떻게 할지 양당 간사가 합의하면 좋겠다는 정도"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향후 의원 정수 확대안 관련한 협상 여부에 대해 "지금 이것을 협상할 수 있는 사람이 누가 있겠느냐. 양당 지도부 입장도 정해지지 않은 상태이고, 의원 정수를 늘릴지 줄일지 자신 있게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며 "다만 국민 여론 자체가 의원을 늘리는 것에 대해 반대 의견이 강하다는 것은 알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은 어떤 경우에도 의원 수가 늘어나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면서 "의원 숫자가 늘어나는 안은 아예 (전원위원회) 안건으로 상정할 가치조차 없다"고 반대했습니다.
 
이에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장 주재 회동 후 "저희는 향후 의장 자문기구의 안을 가지고 전원위에서 논의하면서 어느 정도 (의견이) 모아질 가능성이 있을 때 당 입장을 정하는 게 순리상 맞다"며 "당 입장을 정하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현재 의원 정수를 국민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늘리기가 쉽지 않은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 아닌가. 이것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며 "본인들이 엄청난 굴욕외교로 국민 비판과 성난 민심과 맞닥뜨리니까 이를 회피하려고 의원 정족수 얘기를 하는 게 타당한 태도인지 묻고 싶다"고 정부여당을 비판했습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