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이재명 "문자폭탄 중단하길…원팀으로 똘똘 뭉치자"

강성 지지층에 자제 촉구…"갈등, 검사독재 세력 가장 바라는 일"

2023-02-03 23:34

조회수 : 2,55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왼쪽에서 두 번째) 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참석자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3일 당내 일부 의원들이 본인의 강성 지지자들로부터 비난성 문자를 받은 것에 대해 "저와 함께하는 동지라면 문자폭탄 같은 내부를 향한 공격은 중단해 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어제 의원총회에서 이재명 지지자의 이름으로 비난문자 폭탄을 받으신 분들의 말씀이 있었다. 우리 안의 차이가 아무리 커도 우리가 싸워 이겨야 할 상대와의 차이만큼 크지는 않다"며 "비난과 다툼으로 우리 안의 갈등과 균열이 격화되는 것은 자해행위다. 갈등과 분열은 우리가 맞서 싸워야 할 ‘검사독재’ 세력이 가장 바라는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재명의 진정한 동지라면 내부를 향한 비난과 공격은 오히려 말려주셔야 한다. 이재명의 이름을 걸고 또는 이재명의 곁에서, 갈등과 분열의 씨를 뿌리거나 이재명을 해치는 일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이재명 지지자의 이름으로 공격받고 상처받으신 의원님들께는 사과말씀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억압보다는 긍정의 힘이 더 강하다. 더 많은 국민의 동의와 지지를 모으는 것도 네거티브가 아니라 포지티브로만 가능하다"며 "작은 차이를 넘어 총구는 바깥으로 돌리고 더 큰 원팀으로 똘똘 뭉치자. 민주당이 단단한 콘크리트가 되어 국민의 삶을 지키고 무도한 정권의 퇴행적 폭주를 막아내자"고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동지 여러분과 함께 긍정의 힘으로 더 나은 세상,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가고 싶다"고 했습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