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혜원

(삭제 요청)

2023-02-02 14:22

조회수 : 23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윤석열 대통령 용산 관저를 결정하는 과정에 역술인 천공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확산하자 민주당은 윤 대통령을 향해 “한남동 육군참모총장 공관과 서울사무소 CCTV 녹화 영상을 공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은 2일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의혹 해소는 대통령과 대통령실의 의무이며, 방법도 간단하다”라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 관저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역술인 천공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강력하게 제기되고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무속 관련 논란은 오래전부터 나왔으나, 이번은 그 정황이 생생하고 등장인물이 특정된다는 점에서 그 성격이나 비중이 확연히 다르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러시아 몰락을 부른 라스푸틴, 신돈에 빠진 공민왕의 폐단을 언급하지 않더라도 무속과 주술에 빠져있는 지도자에게 국정을 맡길 수는 없음이 자명하다”며 “무엇보다도 비선과 무속으로 국정농단을 부른 ‘최순실 사태’를 기억하고 계시는 국민이 용납을 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한남동 육군참모총장 공관과 서울사무소에는 여기저기에 CCTV가 설치돼 있다. 해당 일자의 녹화 영상을 공개하라”며 “공관 담당 부사관과 남영신 당시 육군참모총장의 통화기록을 밝혀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대통령 부부와 특수관계로 보이는 천공의 당시 행적을, 알리바이를 조사해서 공개하는 게 가장 빠른 길”이라며 “고소와 고발로 진실을 덮으려고만 하지 말고, 스스로 의혹을 규명하는 것이 국민의 신뢰를 얻는 방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뉴스토마토>는 지난해 3월경 천공과 김용현 당시 인수위원회 청와대 이전 태스크포스(TF) 팀장(현 대통령 경호처장),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 관계자)’으로 꼽히는 모 의원이 용산 한남동 육군참모총장 공관과 서울사무소를 사전 답사했고 이것이 공관 관리관을 통해 남영신 당시 육군참모총장에게 보고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남 전 총장은 이 사실을 부승찬 당시 국방부 대변인에게 털어놨으며, 부 전 대변인은 다른 경로를 통해서도 재확인했다고 <뉴스토마토>에 증언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 윤혜원

  • 뉴스카페
  • email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