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대통령실, 참여연대 비판 반박 "허위사실 유포에 대응 당연"

"가족에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 공익 직결된 문제"

2023-02-01 18:39

조회수 : 1,9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지난해 5월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의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대통령실은 1일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에 대한 고발장 제출에 공적 자원이 동원됐다며 참여연대가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과 가족에 대한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는 외교상 국격을 떨어뜨리고 국정 동력을 약화시키는 등 공익과 직결된 문제"라며 "국민의 알 권리와 국익을 위해 직접 대응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반박했습니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참여연대의 정보공개청구에 대하여는 오로지 법과 원칙에 따라 적절한 범위에서 대응할 것임을 알려드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전날 참여연대는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명예훼손 혐의와 관련해 대통령비서실이 직접 고발장을 낸 것을 두고 '대통령 가족의 사적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공적 자원이 동원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정보공개 청구를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은 "특히 최근 고발한 건은 특정 매체와 김의겸 대변인이 제3자의 재판에서 나온 일부 내용을 맥락과 다르게 짜깁기해 스스로 의혹을 만든 전형적인 가짜뉴스"라며 "과거에 발생한 실체가 있는 사건이 전혀 아니다. 대통령 배우자가 되기 전에는 어느 누구도 피해 신고를 하거나 의혹조차 제기된 적이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치적 목적으로 일방적인 거짓 의혹 제기를 한 것에 대해 대통령과 그 가족이 일일이 직접 대응해야 한다면 국정은 마비되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께 돌아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대통령실은 구체적으로 '김정숙 여사의 타지마할 단독 방문', '경호원 개인 수영강습' 등에 대한 언론 보도를 거론하고 "문재인정부 대통령비서실과 경호처는 정정보도 청구 등 법적 조치를 직접 취한 바 있다"며 "당시 참여연대는 어떠한 문제제기도 하지 않고 침묵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