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혜원

이재명 “검찰 재소환, 부당하지만…대선 패자로서 또 가겠다”(종합)

당내 의원·지지자들에 "정말 오지 마시라…변호사와 가겠다"

2023-01-30 13:02

조회수 : 14,59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30일 오전 국회 대표실에서 자청해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위례·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추가소환에 대해 “모욕적이고 부당하지만, 대선 패자로서 오라고 하니 또 가겠다”며 출석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참으로 옳지 않은 일이지만 결국 제가 부족해서, 대선에서 패배했기 때문에 그 대가를 치르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는 자신을 대상으로 한 최근 검찰 조사를 두고 “참으로 억지스럽다”며 “검찰권을 이용해 진실을 발견하는 게 아니라 기소를 목적으로 조작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다만 “저의 부족함으로 선거에서 패배했다”며 “우리 사회 각 분야가 퇴보했으며, 국민들께서 겪는 고통이 너무 크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제가 승자의 발길질을 당하고 밟힌다 한들, 그 엄청난 고통에 비교하겠느냐”며 “그렇게 간절하게 재차 소환하니 또 가겠다”라며 정면 돌파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이 대표는 당 지도부 등 소속 의원들과 지지자들을 향해서는 “이번에는 정말 오지 마시라”며 “저와 변호사가 가겠다”고 당부했습니다. 
 
당 소속 의원들의 검찰 출석 동행을 만류한 데 대해 이 대표는 “갈등과 분열의 소재가 될 수도 있기에 그렇다”며 “일부러 그런 것들을 상대가 더 기대하는 측면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지지자들을 향해서도 “엄동설한에 새벽부터 또는 전날부터 밤새고 조사가 끝나는 늦은 시간까지 고통받는 것을 보기 너무 안타깝다”고 호소했습니다.
 
이 대표는 검찰에 대해서는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그는 자신에 대한 검찰의 기소 여부에 대해 “답정(답은 정해져 있는)기소”라고 규정했습니다.
 
또 “검찰이 기소하기 위해 명분을 만드는 중”이라며 “어떤 해명을 하더라도 기소할 뿐 아니라, 합리적 설명을 하면 그 설명을 깨기 위한 조사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표는 “대한민국이 검사의 나라로 바뀌어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한때 우리 독재 권력으로부터 엄청난 억압과 인권침해를 당했는데 지금은 검사독재 정권이 탄생하는 과정인 것 같다”고 맹공했습니다. 
 
이어 “군사정권 시대에도 최소한의 균형을 맞추려고 노력, 시늉은 했지만 검사 독재 정권에서는 최소한의 배려나 고려도 하지 않는다”며 “검사 독재 정권의 공포정치를 보며 국민을 억압하고 야당을 말살하고 장기집권을 꿈꾸는 게 아니냐는 의심이 든다”고 일갈했습니다.
 
지난 28일 검찰의 이 대표 두 번째 소환에 대해서는 “검찰권 남용의 대표적 사례”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소환 목적이 진실을 규명해서 어떤 결론을 내리려는 게 아니라, 결론을 내놓고 시간을 끌고 결론에 짜 맞추기 위해 사건 내용을 왜곡했다”며 “수사 자체가 아니라 모욕을 주기 위한, 국민적 의구심을 만들어내기 위한 정치 행위”라고 맹공했습니다.
 
이날 기자간담회 전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과의 회동 의지를 거듭 밝힌 데 대해서는 “일이란 싫어도 해야 하는 것이고 미워도 만나야 한다”며 “개인적 일이 아니라 공적 책임을 이행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부연했습니다.
 
자신의 검찰 조사를 연일 공격하고 있는 여당을 향해서는 “국민의힘의 일방적 주장을 보면 단정하고 정치공세를 하는 것”이라며 “사법 문제라면서 정치문제로 만들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향후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로 체포동의안이 국회에 넘어올 가능성에 대해서는 “혐의에 대한 뚜렷한 증거도 없고, 도망을 갈 것도 아니고, 주거가 부정한 것도 아니고, 증거를 인멸하려야 할 수도 없는 상태인데 뭐 때문에 체포 대상이 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야당 대표이기 때문에 그런 것인가”라고 되물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 윤혜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