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동지훈

삼성바이오로직스, WHO 인력양성 허브 교육 동참

세계 최대 규모 바이오 생산시설 견학…바이오 필수 지식 설명

2022-11-11 15:23

조회수 : 1,9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WHO 인력양성 교육생들이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 홍보관을 방문했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교육생들을 대상으로 인천 송도 본사에서 백신·바이오의약품 생산공정 교육을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WHO는 지난 2월 백신·바이오의약품 생산 교육을 지원하는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국가로 한국을 지정한 바 있다. 이후 한국은 중·저소득 국가의 백신 자급화를 위해 백신과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정 교육 훈련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달 말에는 국제백신연구소(IVI) 주관으로 '백신·바이오의약품 품질관리 기본교육' 과정이 시작됐으며 백신·바이오 의약품 생산을 위한 설비, 원자재, 제조, 포장 등 생산공정 및 품질관리 전반에 대한 교육은 3주 동안 진행하고 있다. 
 
교육은 아프리카, 아시아, 중남미 등 33개 국가에서 온 230명의 인력과 국내 교육생 40명 등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교육 대상자에는 바이오 업계 종사자, 공무원, 연구원 등이 대거 포함됐다.
 
지난 7월에 이어 이날 교육에 민간 협력 기관으로 참여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약 20개 국가에서 온 34명의 교육생을 대상으로 인천 송도에 위치한 본사 견학을 실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전 세계 최대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공정 시설 및 홍보관을 소개하며 바이오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에 필수적인 기술과 기본지식을 설명했다. 교육 과정에선 실제 생산이 이뤄지는 세포 배양실 전경과 세포 배양 설비인 바이오리액터(bioreactor)도 교육생들이 직접 보는 시간이 있었다.
 
존 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글로벌 바이오제약 산업의 지속성장을 이끌 주역은 우수한 인재"라며 "차세대 인재를 키우는 데 적극 노력해 한국이 주요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동지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