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근윤

9n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영상)외통위 국정감사, 두 차례 정회 끝에 '파행'(종합)

박진 장관 퇴장 놓고 오전 정회…오후 들어선 윤 대통령 비속어 영상이 문제

2022-10-04 17:04

조회수 : 1,93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 영상을 재생하는 것을 두고 여야 의견 차이로 감사가 중지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국정감사 첫 날인 4일, 외교부를 대상으로 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는 '박진 외교부장관 퇴장'과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영상 재생' 문제를 놓고 여야가 격하게 충돌했다. 결국 첫 질의도 시작하지 못한 채 두 차례 정회 끝에 파행됐다. 

앞서 외통위 국정감사는 지난달 윤 대통령 순방 여파로 여야 간 치열한 공방이 예상됐다.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국정감사에서 민주당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지난달 29일 국회를 통과한 박진 장관 해임건의안에 따라 박 장관의 퇴장을 요구했다. 
 
외통위 야당 간사인 이재정 민주당 의원은 "민주당은 국민의 의사를 받아들여 국회에서 해임건의안을 통과시켰다. 그럼에도 윤석열 대통령은 해임건의안을 거부했다"며 "정략적 공세로 치부하고 있지만 국민적 동의가 높다.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을 받아들여 박진 장관에 대한 회의장 퇴장을 요구한다"고 했다. 김경협 의원 역시 "국회의 해임건의안을 무시하는 것은 해외 순방 과정에서 나타난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의 국회를 능멸하고 국회를 모욕했던 그 발언의 연장"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외교참사'라는 민주당의 주장이 정치 공세임을 강조, '막말 논란'에 해외순방 성과는 묻혔다고 맞받았다. 또 박 장관의 퇴장을 요구하는 것은 법치주의에 어긋난다며 박 장관을 엄호했다.

여당 간사인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은 "박 장관은 윤 대통령과 함께 이번 해외 순방에서 많은 성과를 거두고 돌아왔다"며 민주당의 '빈손외교' 지적에 반박한 뒤 "우리 외교 수장이 이 자리에서 우리 외교 정책과 외교 순방에 대한 내용들을 소상히 국민들에게 설명할 기회를 반드시 주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영호 의원은 "국회가 국무위원에 대한 해임을 건의할 수 있지만 법적 구속력은 없고 대통령은 이미 수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명백히 밝혔다"고 했고, 정진석 의원은 "(박 장관이)불법·탈법을 저지른 적이 없고, 정당한 국회법에 따라서 출석해 있는 장관을 퇴장하라고 명령할 권한이 (민주당에게는)없다"며 "다수 의석을 점령했다고 나가라고 윽박지르는 것이 정치공세지, 국감에 임하는 자세냐"고 따졌다.

방미 중 이뤄진 윤 대통령의 한일 정상회담 성과에서도 여야는 '굴욕외교'와 '사실왜곡'으로 대립했다.
 
윤호중 민주당 의원은 "일본 유엔대표부 건물까지 쫓아가 태극기 하나 없는 빈 방에서 사진을 찍고 30분간 몇 마디하고 돌아왔다"며 "정말 굴욕적이고 대통령으로서 할 수 없는 정상외교를 하고 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야당에서 이런 문제를 제기하기 전에 여당 먼저 외교라인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저와 함께 한일의원연맹을 이끄는 윤 의원이 한일 정상회담을 '굴욕적'이라고 표현했다"며 "그렇게 느끼셨나"고 되물었다. 그는 "유엔본부라는 곳은 정상회담을 할 공간이 별로 없고 수백명의 정상들, 대표들이 복도에서 수시로 대화하는 곳"이라며 "사실을 왜곡하고 국민을 선동하고 정치공세로 나가지 말라. 1년에 한 번 하는 국정감사를 이렇게 난장으로 만들 건가"라고 따졌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가 정회 된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의사진행발언 과정부터 박 장관 출석과 관련해 여야 이견이 좁혀지지 않자 윤재옥 위원장은 국정감사가 진행될 수 없다고 판단, 30여분 만에 정회를 선포했다. 이후 국정감사는 오후 2시10분쯤 속개됐지만 윤 대통령의 비속어 영상 재생 문제로 40여분만에 정회, 파행됐다. '음성'을 같이 포함해서 재생할지 여부를 놓고 여야는 날선 대치를 이어갔다. 

김홍걸 무소속 의원이 이번 윤 대통령의 막말 논란을 낳았던 영상을 회의장에서 틀 수 있도록 윤재옥 위원장의 동의를 요청했다. 윤 위원장은 "여야 간사 간 합의가 되면 상영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며 공을 여야 간사에게 넘겼다. 야당 의원들은 "관례적으로 모든 국정감사할 때 질의할 때 PPT든 영상이든 다 틀면서 했다"며 즉각 반박했다.

전 국회의장이었던 박병석 민주당 의원 역시 "본회의장에서는 영상은 틀 수 있되 소리는 안 들리게 하지만 상임위원회에서는 영상과 소리를 같이 트는 게 관례"라고 항의했지만, 윤 위원장은 "본회의장에선 박병석 전 의장 말씀대로 안 틀고 있지만, (상임위에서)음성을 트는 부분은 여야 간에 합의되면 틀고, 합의 안 되면 틀지 않는 걸로 알고 있다"고 여야 합의를 우선시했다.

간신히 질의가 시작됐지만 첫 질의자인 김경협 의원 역시 준비해온 BBC 영상을 틀면서 '음성'을 내지 못하는 문제에 부딪히자 야당 의원들의 거센 항의가 이어졌다.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회의를 그런 식으로 진행하면 안 된다. 협의할 문제가 아니다"고 소리쳤고, 윤호중 민주당 의원은 "세상에 어느 상임위가 이런 상임위가 있나"라고 항의했다. 결국 이날 오전 박진 외교부 장관 퇴장 여부를 놓고 진통 끝에 정회했던 외통위 국정감사는 40여분 만에 또 다시 정회됐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