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솔

hs6966@etomato.com@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화영 전 평화부지사 구속 '진상조사'…경기도의회 여야 긴장감

28일 새벽 이화영 전 평화부지사 검찰구속

2022-09-28 16:05

조회수 : 1,0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솔 기자]  이화영 전 평화부지사 구속과 관련해 경기도 의회 국민의힘이 사건의 진상을 밝힐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했지만, 민주당에서 사건의 공정성 훼손을 이유로 반대하면서 의회 여야 간 팽팽한 긴장감이 이어지고 있다. 이 전 부지사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의 측근이다.
 
28일 도의회 국민의힘은 경기도의회 브리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전 평화부지사의 구속은 측근 인사, 정실 인사의 문제점을 보여주고 있다"며 "경력이나 전문성이 전혀 없는 인사를 측근이라는 이유로, 도지사의 대권가도를 위한 정치적 인맥 쌓기를 위해 평화부지사와 킨텍스 사장에 임명한 것에 대한 책임은 분명히 이재명 전 지사에게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이 전 부지사가 대북사업, 남북경협에 관심을 가져왔고, 쌍방울 그룹과의 관계가 남북경협을 매개로 맺어졌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며 "혹시라도 사적이익과 정치적 야망을 위해 공직을 불법적으로 사용한 사실은 없는 지에 대해서도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부지사는 쌍방울 그룹으로부터 억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이날 새벽 구속됐다. 그는 쌍방울의 대북사업을 도와주는 대가로 2억50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취임하기 전 쌍방울 사외이사로 근무했는데, 이 기간 지급된 법인카드를 부지사 취임 후에도 사용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있다.
 
이 전 부지사의 구속으로, 당시 경기도지사였던 이 대표 수사에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당시 대북사업을 주도했던 이 전 부지사 수사를 통해 쌍방을과 이 대표의 유착 의혹을 밝히는데 집중할 가능성이 크다.
 
이에 경기도의회 국힘 역시 이 대표와 이 전 부지사 사건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위를 요구하고 나섰다. 아울러 행정 사무감사를 통해 이 대표가 도지사로 재임하던 시절 행적을 전체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다.
 
국민의힘은 "형사재판이나 조사는 형사책임만 질 뿐이다. 정치적인 부분부터 사건 전반에 관련된 것을 조사하기 위해 특위구성을 제안한 것"이라며 "전반적인 비하인드와 함께 지난 도정에서 평화부지사를 역임하고 또 도 산하 공공기관인 킨텍스 사장으로 있을 당시 사무적, 행정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에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이같은 제안에 공정하고, 공평한 수사를 통해 판결이 나온 뒤 진행하는게 맞다고 밝혔다.
 
경기도의회 민주당 수석대변인 황대호 의원은 "관례상으로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의회에서 진상조사를 한 적은 없다. 어처피 수사 중인 사인이고, 판결 된 뒤에 고려하는게 맞다고 본다"며 "다만 킨텍스 등에 대한 사안도 있어서 경기도가 지금 상황에 대해 어떤 영향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검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 지사의 일이나 중앙에 대한 정쟁을 경기도정에 끌고 들어오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소모적인 논쟁을 하자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선을 그었다.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수원=박한솔 기자 hs6966@etomato.com
 
  • 박한솔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