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근윤

9n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국민의힘, MBC 항의방문…"자막조작·편파방송 중단해야"

권성동 "MBC 자막조작 사건"…MBC 노조 "공영방송 억압"

2022-09-28 15:30

조회수 : 1,1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대출 문화방송 편파방송조작 진상규명위원장, 박성중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문화방송 앞에서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보도와 관련해 항의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국민의힘은 28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막말 논란과 관련해 최초 보도한 MBC를 방문해 항의했다. 국민의힘은 해당 MBC 보도를 '보도 참사'로 규정한 뒤, 자막조작·편파방송을 사과하라고 규탄했다.
 
국민의힘은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TF를 중심으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 박성중 의원 등과 함께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대통령의 발언을 최초로 보도한 MBC의 공식 해명을 요구했다.
 
TF 위원장을 맡은 박대출 의원은 "대통령의 순방 외교를 폄훼하는 조작 방송의 진상을 규명하고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며 "아무리 외교 참사로 비하하려고 해도, 이것은 실패한 보도 참사"라고 주장했다. 이어 "실패를 책임지고 박성제 MBC 사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음성 분석 전문가들도 그 내용을 100% 확인하기 어렵다고 하는 것을 무슨 기준과 근거로, 어떤 확신으로 확인 과정을 거쳤는지 (보도)경위를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날 항의에 대해서도 "MBC가 공영방송으로서 본분을 잊고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왜곡해서  나라 국익에 해를 끼친 사태에 대해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 묻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과방위 소속의 권성동 의원은 "이번 사건은 이름부터 'MBC 자막 조작 사건'으로 제대로 불러야 한다"며 "박 사장이 자리를 피하는 것을 보니 죄를 지어도 단단히 졌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고 했다. 권 의원은 "MBC는 대통령 발언을 왜곡해 국민을 속인 것도 모자라서 백악관 국무부에 메일을 보내 의도적으로 외교 문제를 일으키려고 했다. 외교적 자해공갈"이라며 "MBC는 공영방송이 아닌 민주당 전위부대"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윤두현 의원의 선창에 따라 "조작전문 편파방송 공정방송 어디갔나. 공영방송 외치면서 편파왜곡 웬말이냐"는 규탄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이에 대항해 MBC 언론노조 측 관계자는 "항의방문은 공영방송 억압"이라며 "언론 탓 하지 말고 사실확인 먼저 하라. 적반하장 하지 말라"고 반발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