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동지훈

jeeh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미국 바이오 자국화에 주목받는 윤석열표 강국 선언

강대국 변화 흐름 맞춰 중장기 산업 육성 로드맵 필요

2022-09-18 11:57

조회수 : 97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지난 4월25일 당선인 시절의 윤석열 대통령이 경기 성남시 분당구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해 코로나19 백신 개발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후보 시절부터 제약바이오 컨트롤타워 설치, 백신주권 확보, 핵심 인재 양성 및 일자리 창출과 같은 공약을 내세웠다. 코로나19 이후 중요성이 부각된 제약바이오산업의 성장을 이루겠다는 의지의 표현이었다.
 
취임 이후인 지난 5월에는 바이오헬스 거버넌스 강화, 글로벌 메가펀드 조성처럼 큰 틀에서의 지원·육성 방안을 내놓았다.
 
선거 운동이 시작된 이후 제약바이오산업계의 요구가 있었기에 새로 출범한 정부의 산업 육성 포부도 당찼다.
 
그러던 중 윤석열 정부의 제약바이오 강국 도약 시도는 첫발을 떼기도 전에 위기를 맞게 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바이오산업의 자국화를 골자로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을 한 것이다.
 
미 행정부의 행정명령이 다루는 범위는 넓지만 핵심은 간단하다. 의약품 생산부터 에너지, 농업 등 해외 의존도가 높았던 바이오 관련 모든 분야를 자국화하겠다는 뜻만 이해하면 된다.
 
이번 행정명령은 중국의 바이오경제 팽창 시도를 억제하려는 의도가 다분한 시도로 해석된다.
 
우리 입장에서 보자면 미국과 중국의 바이오경제 이니셔티브 쟁탈전은 반갑지 않은 변화다. 당장 예정된 투자 유치나 해외 진출부터 어려워질 수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제약바이오산업 경쟁력 강화를 외친 새 정부가 출범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시기마저 좋지 않다.
 
물론 참작할 여지는 있다. 미국과 중국이라는 양대 강대국 사이에 있는 우리가 예상치 못한 흐름에 동참하게 된 탓이다.
 
그렇다 하더라도 우리에게 불리한 상황이 흘러가도록 방치해선 안 된다. 갑자기 내린 소나기에 옷자락이 조금 젖을 수는 있겠지만 온몸이 무거워질 때까지 비를 맞을 필요는 없지 않은가.
 
아직 공약이 빈 수레로 끝나지 않을 방법을 찾을 수 있는 시점이다. 답은 소나기를 쏟아낼지도 모를 먹구름 속에 있다.
 
앞서 설명했듯이 미국 행정부의 행정명령은 바이오산업 전 분야를 망라한다. 범위가 넓은 만큼 시설부터 인력까지 모두 자국화하는 데 시간은 꽤 걸릴 수밖에 없다.
 
우리도 같은 흐름에 동참해야 한다. 의약품 생산과 인력 양성과 같은 단기 육성 중심의 시각에서 벗어나 전 분야의 고른 성장을 이끌어내는 로드맵이 수립돼야 한다. 단일 파이프라인을 정부 지원 과제로 선정해 연구비를 주는 단순한 방식에서 벗어나야 할 때다. 산업 육성 로드맵에는 기초 연구에서 시작해 제품이나 기술이 정착할 때까지 모든 과정이 포함돼야 한다. 넓디넓은 제약바이오산업에서 신약개발처럼 한정된 분야만 키우겠다는 시각에도 수정이 필요하다.
 
물론 준비태세를 갖추고 행정명령을 발표한 미국보다 뒤처지는 속도는 어쩔 수 없다. 미국의 속도를 따라잡자는 말이 아니다. 그럴 필요도 없고 그럴 수도 없다. 우리는 어차피 규모에서나 기술에서나 후발주자로 시작해야 한다.
 
중요한 것은 속도가 아니다. 얼마나 기틑을 튼튼히 잡고 시작하느냐가 중요하다. 부실한 기반 위에 땜질을 계속해선 산업이 클 수 없다. 미국과 중국이 만든 흐름에 휩쓸릴지 흐름에 동참해 우리가 살 길을 찾을지는 어느 발판에 발을 딛고 설지에 따라 달렸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