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박지원 “김대중도 외환위기 때 김영삼 탓 안해, 문 정부 공격 그만”

박지원 "안보장사나 종북놀이 하지 마시라"

2022-07-25 09:20

조회수 : 2,48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정원장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줄곧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해 공세를 펼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 원장이 "김대중 전 대통령도 외환위기 때 김영삼 전 대통령 탓 안했다"며 일침을 놨다.
 
24일 박 전 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안보장사나 종북놀이 하지 마시라"며 "인사, 도어스테핑 실수, 영부인 공적관리, 사정보다는 경제 물가로 가셔야 성공한다"고 조언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원장은 "문재인정부,민주당 탓하지 마시고 여소야대 여당답게 민주당을 설득하여 윤석열정부를 성공시키라고 거듭 건의드린다"고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대통령 지지도는 바닥을 치고 민생경제 파탄과 고물가에 국민은 아우성"이라며 꼬집은 뒤, "징계가 확정된 여당 대표는 전국을 돌며 춤추고 노래하고 (권성동) 국민의힘 직무대행은 입만 열면 문재인 정부, 민주당만 비난하면서도 여소야대 정국에서 협치를 주장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파업 해결은 대통령의 엄격한 노조관리 결과라 자랑한다”며 “대통령을 노조문제에 끌고 들어가면 (나중에)부메랑이 된다. 아무 거나 대통령을 개입시키면 나중에 큰 부담이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당,정,대통령실이 잘하셔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