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연주

윤핵관 '이견'에도 권성동 직무대행 체제로…이준석 복귀 길 열려

'이준석 시즌2' 내홍 책임 떠안아…대통령실 소통 부재도 과제

2022-07-11 17:50

조회수 : 1,60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11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직무대행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 징계에 따른 당의 진로를 논의하기 위해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전연주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8일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중징계를 받으면서 당대표 공백을 메울 지도부 체제를 놓고 '윤핵관'(윤석열 핵심관계자)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하다. 최고위에서 합의된 대로 6개월 동안 권성동 원내대표의 직무대행 체제로 갈지, 이 대표의 자진사퇴를 촉구해 조기 전당대회를 개최할 것인지 의견이 갈린 가운데 11일 의원총회에서 권 원내대표의 직무대행 체제를 추인했다.
 
지난 8일 권 원내대표는 윤리위가 이 대표에게 '당원권 정지 6개월' 처분을 내린 지 5시간여 만에 직무대행 체제 전환을 선언하며 발 빠른 수습에 들어갔다. 이날 오전에는 당대표 직무대행 권한으로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하고 중진 의원들과의 간담회 등을 통해 힘을 얻었다. 이어 같은 날 오후 의원총회를 통해 이 대표 직무정지 상태를 '궐위'가 아닌 '사고'로 규정, 직무대행 체제를 굳혔다. 권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도 "당 기획조정국에서 법률가들의 조언을 받고 관례를 교훈 삼아서 다각도로 검토한 결과 궐위가 아닌 사고"라며 "임시 전당대회를 할 방법이 없다"고 강성 윤핵관들의 요구를 거절했다.
 
의원총회에 앞서 국민의힘은 초선, 재선, 중진의원 모임을 각각 진행해 차기 지도체제를 논의하는 등 당내 의견을 수렴했다. 다만 해당 모임에 대표적 윤핵관으로 꼽히는 장제원 의원과 차기 당권 도전을 고민중인 것으로 알려진 정우택, 윤상현 의원 등은 불참했다. 이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권 원내대표는 "당헌당규 해석에 따라서 직무대행 체제로 가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했다.
 
다만 일부 친윤계와 당권 주자들 사이에서는 이 대표에게 자진사퇴를 요구하며 전당대회를 주장한 바 있어 반발이 예상된다. 특히 차기 당권주자로 꼽히는 인물들은 출마를 염두에 두고 조기 전당대회 개최를 촉구했다. 김기현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 삶을 챙기고 윤석열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해야 하는 절체절명의 과제를 해결하려면 임기응변 차원의 시스템으로는 역부족"이라며 조기 전당대회에 힘을 실었다. 장제원 의원은 이 대표의 징계가 내려진 바로 다음날 지역 조직인 여원산악회를 재개해 세 과시에 나섰다. 일각에서는 장 의원의 행보를 두고 이 대표의 징계를 계기로 존재감을 부각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장 의원은 안철수 의원과의 연대설에도 휘말려 있다.
 
각자 처한 이해관계에 따라 당내 다양한 의견들이 분출 중인 가운데 권 원내대표는 일단 의원총회 추인을 통해 직무대행 체제에 대한 이견 정리에는 성공했다. 권 원내대표는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비대위 구성이라든가 임시 전당대회 개최 등을 주장한 의견도 있었으나 그야말로 소수"였다며 직무대행 체제로의 전환을 견고히 했다. 다만, 6개월 뒤 이 대표의 당대표 복귀 길을 열었다는 점에서 '이준석 시즌2'에서 또 다시 극심한 갈등이 노출될 경우 그 책임은 권 원내대표를 향할 수도 있다. 
 
전당대회를 염두에 두고 이준석 사퇴론을 개진해왔던 윤핵관들과의 갈등 봉합과 더불어 대통령실과의 소통 부재도 권 원내대표로서는 숙제로 남겨졌다. 윤핵관의 맏형을 자처한 권 원내대표였지만 최근 송옥렬 전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인선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그분이 남성인지 여성인지 잘 모른다"고 답하는 등 소통 부재의 모습을 여실히 드러냈다. 당내에서는 내각 인선에 관해서는 "장제원 의원에게 물어보라"는 얘기가 공공연히 흘러다니고 있다. 
 
전연주 기자 kiteju1011@etomato.com
  • 전연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