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연주

하태경 "윤리위가 당 헤게모니 싸움에 동원"

"지금 거의 내전 상태…윤리위, 당을 백척간두 위기 몰아넣고 있어"

2022-07-06 13:23

조회수 : 1,5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지난 1일 하태경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 진상조사 TF위원장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해 현장 시뮬레이션 및 역대 유사사례 분석 전문가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전연주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6일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를 심의할 당 윤리위원회를 향해 "윤리위가 지금 당을 백척간두 위기에 몰아넣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기존의 전통적 지지자와 새로운 청년 지지자들이 완전히 대립해서 충돌하고 있다. 당 지지자들끼리 지금 거의 내전 상태로 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윤리위에서 자꾸 바람만 잡고 있는데 우리 당헌·당규에 최종법원에서 유죄 판결이 안 나더라도 경찰 단계에서 기소가 되면 당원권을 정지할 수 있게 해놨다"며 "경찰의 기소 여부에 대한 판단도 없이 윤리위에서 당대표를 자의적·임의로 징계하면 당이 뒤집힌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내일 윤리위에서 '이건 경찰 기소 여부를 보겠다, 그때 판단하겠다' 이렇게 결론 내리는 게 가장 당헌·당규상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찰 기소 여부는)기다려봐야 한다"며 "과거 오래된 성상납 건이랑 그 이후에 또 증거인멸 교사는 최근의 것이고 종합적으로 다 들여다보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특히 "윤리위가 끊임없이 당 내부 헤게모니 싸움에 동원되는 굉장히 안 좋은 선례를 만들어내는 것"이라며 "윤리위 위원들도 본인들의 명예에 직결된 사건이기 때문에 정말 신중에 신중을 기해서 판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이기도 한 하 의원은 이번 사건의 최종 책임자로 문재인 전 대통령을 지목했다. 그는 "문 전 대통령은 당시 최고 책임자로서 직무상, 그리고 도의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은 두 가지 문제는 답변해야 한다"면서 "왜 당시에 우리 국민이 북측 해역에 있다는 보고를 받고도 아무런 구조 관련 지시가 없었는지와 청와대 국가안보실에서 월북몰이를 주도했는데 문 전 대통령은 월북자로 낙인을 찍는 것에 대해서 동의를 했는지에 대한 명확한 답변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연주 기자 kiteju1011@etomato.com
  • 전연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