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김어준 "윤석열 '지지율 하락 상관없다' 국민 무시하는 발언"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갈수록 하락 중

2022-07-05 09:54

조회수 : 4,17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캡처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방송인 김어준 씨가 윤석열 대통령이 "지지율은 유념치 않는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국민을 무시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5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 씨가  “국가 정상이 특정 시점에 지지율 때문에 정책 기준을 하루아침에 바꾸는 건 안될 일”이라며 “그런데 국민을 위한다면서 그 국민의 뜻을 어떻게 확인하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4일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다'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선거운동을 하면서도 지지율은 별로 유념치 않았다. 별로 의미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오로지 국민만 생각하고 열심히 해야 한다는 그 마음만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씨는 “어떤 일은 국민을 위한다고 하는데, 그 자체를 국민들이 원하지 않을 수 있거나, 피해만 줄 수도 있다”라며 “지금 국정과 방향이 국민들이 원하는 데로 잘 가고 있는지 어떻게 확인을 하는 거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론조사까지 다 무시하면 어디 따로 물어볼 곳이 있느냐”며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는다는 말은 다른 나라 정상들도 다 하는 말이다. (하지만)지지율이 아무 의미 없다는 말은 누구도 안 한다”고 지적했다.
 
김 씨는 “여론조사라는 게 국민들의 상황 인식에 대해 묻는 거다”며 “그걸 의미가 없다는 건 국민들의 정서, 인식, 평가 등을 다 무시하는 거다”라고 질타했다.
 
또 그는 “어느 대통령이 국민을 위하지 않은 일을 하느냐”며 “이런 식으로 자신이 하는 일을 스스로 정당화하면 누구도 토를 달 수 없게 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그럼 잘못은 누가 바로 잡나. 대통령도 실수하기 마련이다. 맞는 것인지 끊임없이 되돌아보고 살펴야 한다”며 “그 역할을 여론 조사가 한다. ‘여론조사 의미 없다’ 이런 말은 처음 들어본다“고 비판했다.
 
한편 앞서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지난 4일 공개한 6월 5주차 주간집계를 보면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5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4.4%,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50.2%로 나왔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