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연주

김용태 "김승희, 스스로 거취 결정해야…수사대상 오른 것만도 부담"

"윤리위, 이준석 '성상납' 징계 결정 내기 어려울 것"

2022-07-04 11:05

조회수 : 1,84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지난달 9일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전연주 기자]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 최고위원은 4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수사·기소 여부도 판단해야 하지만 김 후보자 본인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할 시기가 오지 않았나 싶다"며 사실상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김승희·박순애 후보자는)언론에서 계속해서 공직 윤리에 관해서 문제가 될 만한 것들을 보도하고 있고, 문제가 되는 것도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김승희 후보자를 지목해 "인사청문 대상이 검찰 수사 대상에 올랐다는 것만으로도 국정운영에 충분히 부담이 된다고 본다"며 "선출직보다 지명직이라는 인사는 조금 더 수준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자리이기 때문에 국정운영을 위해서라도 본인께서 결정해야 할 시기가 오지 않았나"라며 재차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앞서 김 후보자는 20대 국회의원 시절 정치자금을 활용해 보좌진에게 격려금을 지급하고, 같은 당 의원들에게 후원금을 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민주당은 김 후보자가 자진사퇴하거나 윤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 최고위원은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음주운전했던 분들은 지명 공직자 활동에 제한을 둬야 한다는 생각이 있지만, 음주운전에 대한 지금 기준과 과거 시대의 사회적 풍토가 달라 국민적 판단이나 인사청문과정에서 살펴봐야 한다”며 신중론을 견지, 김 후보자에 대한 평가와는 결을 달리했다. 그러면서도 “최근 갑질 의혹들도 제기되는데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서 맞나에 대한 생각은 있다"며 "종합적으로 청문회에서 검증돼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최고위원은 7일 열리는 이준석 대표에 대한 윤리위원회 관련해 "이번주 어떤 결정을 내리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에 대해서는 두 가지 사실 요건이 밝혀져야 할 것 같다"며 "성상납 여부와 김철근 정무실장이 당대표의 지시에 의해 투자각서에 서명했느냐는 사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두 가지 요건 모두 윤리위에서 밝히기는 어렵다고 본다"고 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오는 7일 오후 이 대표를 출석시켜 성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해 이 대표의 소명을 듣고 징계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전연주 기자 kiteju1011@etomato.com
  • 전연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