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박지현 “이재명, 지방선거 거치며 달라졌다"…'사법 리스크'도 거론

"이재명 당대표 됐을 경우 사법 리스크 방어에 급급할 것"

2022-07-04 10:11

조회수 : 1,1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박지현 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는 8월 전당대회에서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이유 중 하나로 이재명 의원이 대선 이후 지방선거를 거치면서 달라졌다는 점을 들었다이 의원이 당 혁신과는 거리를 둔 까닭에 결국 자신이 출마할 수 밖에 없었다는 말이다.
 
박 전 위원장은 4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대선 이후 지방선거를 거치면서 이재명 의원이 달라졌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말했다그는 대선 때 저랑 디지털 성범죄나 이런 문제에 대해서성범죄 문제에 대해서 단호하게 대처할 것을 몇번이고 약속을 했다며 “(그러나)제가 비대위원장 시절, 박완주 의원 제명 건이나 최강욱 의원 사건 등에 대해 거의 어떤 말도 하지 않았다심지어 최강욱 의원 건을 제가 이야기하려고 할 때 그런 발언들을 막기도 했다고 주장했다앞서 박 전 위원장은 지방선거 전 불거진 최강욱 의원의 성희롱 사건에 민주당이 적극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한 바 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런 부분이 저는 온정주의라 생각했다며 이런 당내 온정주의를 반성하지 않으면 민주당은 미래도 없겠다라는 생각으로 이걸 정말 끊어야겠다이 온정주의와 성폭력 문제를 끊어내야겠다는 생각으로 아무래도 그런 것들이 (당대표 출마 결심의)계기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또 박 전 위원장은 이 의원이 당대표가 될 경우 직면하게 될 사법 리스크도 거론했다그는 이 의원을 계속 존경하고 있고 우리 당의 소중한 자산이라는 것에 대해 생각의 변화가 없다면서도 지금 얽혀 있는 문제들이 너무 많다수사 관련해서도 너무 문제가 많은데 이 의원이 당대표가 됐을 경우 국민의힘은 정치보복을 하기 위해 계속 시도할 것이고우리 당은 이걸 방어하기에 급급할 것이라고 우려했다이어 그러면 민생은 실종되고 정쟁만 하게 된다고 했다.
 
이른바 ‘97그룹의 잇단 출마선언에는 이 의원 지지도가 높은 상황에서 깃발 들고 나오신 것에는 좋은 일이라면서도 “(97세대가)586세대보다 나이가 10살가량 어린 것 외에 무엇이 다른가라고 질문을 드리고 싶다고 직격했다.
 
당규상 입당 6개월이 되지 않아 피선거권을 얻을 수 없다는 지적에는 당무위에서 충분히 논의를 해서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라며 제가 3월부터 비대위원장을 했는데 그때 저도 그 조항으로 당무위에서 이걸 달리 정할 수 있다는 조항으로 된 걸로 알고 있다당규에 따라서 출마 자격을 논의해 달라결정에 따르겠다이렇게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예외를 인정할 불가피할 사유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박 전 위원장의 요청을 거절했다. 이로써 박 전 위원장은 피선거권이 주어지지 않아 전당대회 출마 길이 막혔다. 현행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직 및 공직 피선거권을 갖는 '권리당원' 자격은 6개월간 당비를 납부해야 주어진다. 박 전 위원장은 지난 1월27일 선대위 디지털성범죄근절특위 위원장으로 민주당에 영입된 뒤 2월부터 당비를 납입해, 전당대회 후보 등록 마감일인 17일까지 권리당원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