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근윤

9n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북, 나토 '한미일 북핵공조' 반발…"국가방위강화 절박성 더해"(종합)

외무성 대변인, 중앙통신 기자 질문에 답변…"美 탓에 핵전쟁 위험 조성"

2022-07-03 10:58

조회수 : 1,34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북한은 한미일 정상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북핵 대응 공조를 강화하기로 한 것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3일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전날 중앙통신 기자 질문에 "얼마 전에 있은 나토 수뇌자(정상) 회의 기간 미국과 일본, 남조선 당국자들이 반공화국 대결 모의판을 벌려놓고 우리의 정당한 자위권 행사를 무턱대고 걸고들면서 3자 합동군사연습을 진행하는 문제를 비롯하여 우리를 겨냥한 위험천만한 군사적 공동 대응 방안들을 논의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번 나토 수뇌자 회의를 통하여 미국이 유럽의 군사화와 아시아태평양지역의 나토화를 실현하여 러시아와 중국을 동시에 억제, 포위하려는 기도를 추구하고 있으며, 미일남조선 3각 군사 동맹을 그 실현을 위한 중요한 수단으로 삼고 있다는 것이 보다 명백해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조성된 정세는 조선반도(한반도)와 국제안보 환경의 급격한 악화 추이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국가 방위력 강화의 절박성을 더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미국과 추종 세력들의 무모한 군사적 책동으로 하여 유럽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핵전쟁이 동시에 발발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 조성되였으며 국제평화와 안전은 냉전 종식 이래 가장 엄중한 위기에 처하게 되였다"며 미국에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이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미국과 추종 세력들의 적대 행위로부터 초래되는 온갖 위협에 대처하여 국권과 국익, 영역을 믿음직하게 수호해나갈 것이며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자기의 책임적인 사명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외무성이 개별 연구사 명의가 아닌 '대변인' 명의로 비난 입장을 낸 것은 지난달 초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최선희 외무상이 임명된 이후 처음이다.
 
한편 나토는 이번 정상회의에서 12년 만의 새 전략개념 문서를 채택해 러시아를 "가장 심각하고도 직접적인 위협"으로 규정하는 한편 중국에 대해 "중국의 명시적인 야망과 강압적인 정책이 우리의 이익, 안보, 가치에 도전한다"라고 하는 등 처음으로 중국을 언급했다.
 
북한은 미중간 첨예한 전략경쟁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속에 연일 우방인 중국과 러시아를 대변하는 목소리를 내왔다.
 
연합뉴스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