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효선

twinseve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돌아온 외국인 관광객… 법무부, 복수사증·단체 전자사증 도입

일본·대만·마카오 방한객 대상

2022-06-29 11:15

조회수 : 1,28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법무부가 외국인 관광객 유치 활성화 지원에 나선다. 다음달부터 일본, 대만, 마카오 방한객들은 여러 번 입출국이 가능한 ‘복수사증’을 발급받을 수 있다.
 
법무부는 코로나19로 인해 상호 무사증입국이 잠정 정지된 국가 중 일본, 대만, 마카오에 대해 외교부·문화체육관광부와 협의를 거쳐 다음달 1일부터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비자 발급 제도를 개선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1일부터 외국인 관광객 등에게 부여하는 단기방문(C-3)비자 발급이 재개됐지만 비자 발급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등 ‘관광객 유치’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여행업계 등의 건의를 반영한 조치다.
 
먼저 해당 국가 방한객 대상 복수사증(C-3) 발급 및 관련 신청서류를 간소화하기로 했다.
 
현재는 관광 등의 목적으로 해당국 방한객에게 90일 범위 이내에서 1회만 사용할 수 있는 단수사증만 발급하고 있으나, 본인이 원할 경우 1년 간 여러 번 방문할 수 있는 복수사증을 발급하고 신청서류도 신청서, 여권 이외에 왕복항공권 제출만으로 발급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해당국 단체여행객에 대한 전자사증 제도를 시행한다. 재외공관 지정 국외전담여행사가 모객한 5인 이상 단체관광객을 대상으로 재외공관 방문 없이 법무부(전자비자센터)에서 온라인으로 비자를 발급하는 제도다.
 
해당국 방한객은 현지 대한민국 공관에서 개별 사증을 받아야 하지만 여행 편의를 위해 현지 전담여행사를 통해 모객된 5인 이상 단체의 경우 재외공관 방문 없이 온라인으로 사증을 발급받도록 한 것이다.
 
관련 전산시스템 정비, 재외공관 국외전담여행사 지정 등이 마무리되는 대로 단체여행객 전자사증 제도를 시행할 예정이다.
 
이번 조치는 상호간 무사증 입국제도 재시행 시까지 한시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며 추후 국내 방역상황 등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지난 3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에 제주항공 전세기로 태국 방콕에서 출발한 외국인 관광객들이 들어오는 모습. (사진=뉴시스)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박효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