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박지원 "국힘 윤리위, 이준석 고문...2주 간 거취 정하라는 것"

'성상납' 관련 의혹 이준석, 징계 심의 2주 연기

2022-06-23 13:29

조회수 : 6,0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의 결정을 두고 "이 대표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라는 (무언의)경고"라고 분석했다.
 
23일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한 박 전 원장은 국민의힘 윤리위가 성상납 관련 의혹을 받는 이 대표에게 2주 유예기간을 주면서도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해선 징계절차를 개시한 것을 두고 "종범이 징계를 받으면 주범은 좀 위험해 지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윤리위가) 이 대표에게 고문을 가하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어떤 결단을 하라는 것을 암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 대표를 높게 평가한다고 말한 박 전 원장은 "보수당에 젊은 이 대표가 들어가 새로운 바람을 일으켜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승리를 했는데 (징계를 받는다면)굉장히 아깝다"면서도 "당 대표라고 해서 윤리위 결정을 무시할 순 없다"고 했다.
 
한편 국민의힘 윤리위원회 측은 지난 22일 "이준석 당원, 현 당대표는 제4차 윤리위를 7월7일에 개최해 소명을 듣기로 결정했다"며 "소명 청취 후 징계 여부와 수위 등을 심의·의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철근 현 당대표 정무실장의 징계절차를 개시한다"며 "사유는 (성상납)증거인멸 의혹 관련 품위유지의무 위반"이라고 전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