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근윤

9n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준석 성접대 의혹' 핵심 당사자 김철근 "충분히 소명했다"

2022-06-22 22:34

조회수 : 5,04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22일 오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한 성상납 및 증거인멸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당 윤리위원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이 대표의 최측근인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이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22일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에서 이준석 대표의 징계 심의가 진행 중인 가운데 참고인으로 출석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은 회의장을 나서며 "충분히 소명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날 오후 10시 1분 윤리위가 열리고 있는 국회 본관 228호를 나서며 기자들을 만나 "저는 충분히 소명했다. 이 말씀만 드리겠다"며 "중점적으로 제가 말씀드리는건 적절치 않다"는 말을 남긴 뒤 자리를 떴다. 김 실장은 이날 윤리위에 출석해 1시간 30분 가량의 증언을 했다.
 
김 실장은 '위원들이 주로 어떤 질문을 했냐' '각서를 쓴 사실을 이 대표에게 보고했냐'는 등의 질문에 "저는 참고인으로 출석한 것 뿐"이라며 말을 아꼈다. '충분히 소명이 됐다고 보냐'는 질문에는 "그건 모르겠다"며 "판단은 내가 하는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윤리위는 이 대표가 성상납 의혹을 무마하기 위해 김 실장을 통해 증거인멸을 시도했는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김 실장은 성 상납 의혹 제보자 장모 씨를 만나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