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건희 사랑' 회장 강신업 "이준석 당원 정지는 개풀...즉각 제명돼야"

이준석, 성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

2022-06-22 14:11

조회수 : 3,40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 강신업 변호사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가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를 향해 "제명돼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강 변호사는 22일 페이스북에 “무슨 당원권 정지냐?”며 “개 풀 뜯어 먹는 소리”라며 운을 뗐다.
 
그는 “성 상납 의혹보다 더 나쁜 건 당 대표가 자신의 비서실장을 시켜 증거를 인멸하려 한 증거인멸 교사죄”라며 “이준석 때문에 김철근도 범죄자 되게 생겼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강 변호사는 전날인 21일에도 “이준석의 패가망신이 가시화됐다”며 “그는 이제 정치권에서 사라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김 여사 팬클럽 '건희 사랑'을 운영 중인 강 변호사는 그간 이 대표로부터 김 여사의 미공개 사진과 관련해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이 대표는 “한 번 정리가 돼야 하지 않나”며 “영부인의 동선이라든지 활동 내역 같은 경우 안전에도, 국가안보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강 변호사는 오히려 “개들이 짖어도 김건희 팬덤은 계속된다”며 이 대표를 저격했다.
 
한편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7시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심의를 진행한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