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고민정 "김건희, 수행원 부서-직급-임명 날짜 공개해라"

김건희, 봉하마을 방문 당시 지인+대통령실 직원과 동행

2022-06-17 11:14

조회수 : 3,33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수행원들 신분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지난 16일 오후 MBC라디오에 출연한 고 의원은 “원래 오랫동안 일했던, 잘 아는 편한 분들을 데려가서 일하는 경우가 많다고 했는데 그건 전문성은 없다는 말”이라며 “만약에 그분들이 1부속실에서 일하고 있다면 그건 굉장히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고 의원은 “1부속실  대통령의 공식이든 비공식이든 회담과 일정과 누구를 만났는지까지 모든 것들을 다 알고 관리하는 곳”이라며 “그러면 영부인도 이 대통령의 모든 것에 대해서 개입할 수 있는 여지가 생기는 것"이라며 비선 의혹 제기와 더불어 2부속실의 존재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그는 “영부인도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개입해서는 안 되기 때문에 어느 정도의 벽을 만들기 위해서라도 1, 2부속실이 따로 존재했던 것”이라며 “자존심 때문에 2부속실을 없는 채로 둔다고 한다면 이런 논란은 계속 이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용산 청사 출근길 당시 취재진이 ‘김 여사 공개 일정이 많아지면서 제2부속실을 아예 만들자는 의견이 나온다’는 질문에 “봉하마을 방문은 비공개 일정인데 보도가 된 거로 안다. 대통령을 처음 해봐서 공식, 비공식 이런 걸 어떻게 나눠야 할지 (모르겠다)”며 “이를 어떤 식으로 정리해야 할지에 대해 국민 여론을 들어가면서 차차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봉하마을 방문에 지인을 동행해 비선 비판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선 “봉하마을은 국민 모두가 갈 수 있는 데 아닌가”라고 물으며 “언론 사진에 나온 그분은 저도 잘 아는 제 처의 오랜 부산 친구”라고 설명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