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효선

twinseve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영상)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 “6월 지방선거 앞두고 역량 집중”

“어려운 시기 무거운 책임감… 국민 피해 최소화할 것”

2022-05-23 11:10

조회수 : 2,14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송경호(사법연수원 29기)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23일 취임했다. 송 검사장은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직접수사권 완전 박탈) 법률 시행을 앞두고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송 검사장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어려운 시기에 서울중앙지검 검사장으로 일하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고발인의 이의신청권은 박탈되고, 송치사건 보완수사 범위도 축소돼 억울한 국민의 눈물을 닦아줄 수 있는 기회마저 사라질 상황에 처해 있다”며 “중대범죄에 대한 직접 수사개시 범위의 대폭 축소, 그리고 수사와 기소의 분리라는 그릇된 관념으로 검찰제도의 본질까지 훼손될 위기에 봉착해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한 혜택은 권력과 재력을 가진 범죄자에게, 피해는 오롯이 힘없는 국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는 우려 역시 적지 않은 상황”이라며 “형사사법의 한 축을 담당하는 우리가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당부했다.
 
또한 6월 전국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범죄에 대한 강력 대응도 주문했다. 송 검사장은 “선거범죄에 대한 대응은 검찰의 존재 이유 중 하나”라며 “6월 1일 예정된 전국동시지방선거가 깨끗하고 공명정대한 선거가 될 수 있도록 우리의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구조적 부정부패 범죄에 대한 대응에는 어떠한 공백도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며 “국가와 사회 발전을 저해하는 권력형 비리, 시장경제 질서를 훼손하는 기업범죄나 금융비리 등은 그 배후까지 철저히 규명, 처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충북 보은 출생 송 검사장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1997년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2000년 사법연수원을 수료해 부산지방검찰청 검사로 임관했다. 윤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이던 2017년 8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으로 임명돼 이명박 정부의 적폐 수사를 담당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승진한 이후에는 중앙지검 3차장 자리를 물려받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를 지휘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취임 후 2020년부터는 수원지검 여주지청장, 수원고검 검사로 내리 좌천됐다.
 
하지만 이번에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하면서 2019년 조국 전 장관 일가 사건을 함께 수사했던 고형곤(31기) 신임 서울중앙지검 4차장검사와 함께 이재명(18기)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연루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수사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송경호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박효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