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장제원, UAE 대통령 조문…원자력 외교도 병행

모하메드 신임 대통령에 윤 대통령 친서 전달…방한 요청도

2022-05-17 09:57

조회수 : 3,07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장제원 대통령 특사가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무슈리끄 궁에서 열린 고 칼리파 빈 자이드 알 나흐얀 대통령 조문 행사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신임 UAE 대통령에게 조의를 표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조문사절로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중인 장제원 대통령 특사가 16일(현지시간) 고 칼리파 빈 자이드 알 나흐얀 대통령 조문식에 참석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 또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신임 UAE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하며 "한-UAE 관계를 새롭게 도약시켜 나가기를 바란다"는 윤 대통령의 의지를 전달했다.
 
17일 외교부에 따르면, 장 특사는 모하메드 대통령과 환담을 갖고 윤 대통령과 정부를 대표해 칼리파 대통령의 서거에 조의를 표했다. 이어 모하메드 대통령의 선출을 축하하는 윤 대통령의 친서도 전달했다.
 
모하메드 대통령도 윤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하며 조문사절단 파견에 사의를 표했다. 또 UAE 정부의 감사의 뜻을 윤 대통령에게 전해달라고 했다. 모하메드 대통령은 "UAE에게 있어 한국은 매우 특별하고 고유한 협력관계를 가진 국가인 바, 한국과의 관계발전이 UAE에게도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장 특사는 "윤 대통령이 신뢰와 신의를 중요시하는 분"이라며 모하메드 대통령에 대한 방한 초청 의사를 전달했다. 모하메드 대통령도 조만간 한국을 방문해 윤 대통령을 만나기를 희망했다.
 
장 특사는 조문에 앞서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부다비 행정청장도 별도로 만나 양국관계를 논의했다. 칼둔 청장은 "원자력, 방산협력 등에서 이룬 성과를 기반으로 양자 관계를 지속 가능하고 공고하며 장기적인 파트너십으로 발전시켜 나가자"고 했다. 특히 "원자력 에너지로부터 자유로운 국가는 없다"며 "한국과 UAE는 원자력 협력을 통해 양국 관계를 발전시켜 왔고, 세계적으로 새로운 협력 모델을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장 특사는 조문 행사장에서 모하메드 빈 아흐마드 알 보와르 국방 특임장관도 만나 양국 간 국방·방산 분야 협력을 계속해나가자고 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