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근윤

9n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국민의힘 "민주당, 추가경정 예산처리에 적극 협조해야"

여야 협치로 59조4000억원 규모의 추경해야…"민생 안정 도모"

2022-05-16 15:09

조회수 : 1,56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소상공인 손실보상 추가경정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사진기자단)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국민의힘은 16일 "포스트 코로나시대의 국회는 초당적 협력에 나서야 한다"며 민주당에 추가경정 예산처리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줄 것을 촉구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안과 국정운영 방향에 대한 시정연설을 한 것에 대해 논평을 내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본 회의에서 "우리 민생경제는 지금 위기에 빠져있다"며 "발생한 손실을 보상하는 일은 법치 국가의 당연한 책무"라고 시정연설을 했다. 윤 대통령은 "방역 위기를 버티는 동안 눈덩이처럼 불어난 손실만으로도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에게는 치명적"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59조4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의 신속한 통과를 당부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5월 10일 취임식 이후 채 일주일이 지나지 않아 다시 국회를 찾았다"며 "국정운영에 ‘의회주의’를 중심에 두겠다는 대통령의 신념을 알 수 있다"고 평했다. 그는" 지난 코로나 상황에서 국민들이 이웃들을 보호하기 위해 자신의 피해를 기꺼이 감내했기에, 이제는 정부와 국회가 나설 때라는 점을 역설한 것"이라고 윤 대통령의 뜻을 거들었다.
 
허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이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정부와 여야를 초월한 협치'를 꼽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협치를 통해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보상과 방역 체계 보강 △59조4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 예산 △코로나19 피해입은 북한 주민 인도적 지원을 국회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코로나 상황에서 국민의 희생이 상처가 아니라 자긍심으로 남도록 해야한다"며 "야당은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고 대한민국을 재도약시킬 마중물인 추가경정 예산처리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줄 것"을 거듭 강조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