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연주

이준석 "윤 대통령, 시정연설서 여야 협치 자세 보여줘"

“윤 대통령, 당선 전부터 한덕수 염두…국회에 협조 구해”

2022-05-16 15:07

조회수 : 1,46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16일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추경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마친 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전연주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6일 윤석열 대통령의 첫 시정연설에 대해 "내용도 중요하지만, 여야 협치 자세를 보여줬다는 점에서 입법부 입장에서 많은 기대를 하게 한 시정연설이었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이날 윤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무엇보다 대통령께서 5·18에 전격적으로 당의 모든 관계자가 참석하기를 바라는 등의 파격적 행보를 보이고 있어 그 부분에 대한 기대가 커질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야 3당 대표 회동이 무산된 데 대해서는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인사문제와 결부해서 얘기하는 것 같은데 상당히 안타깝고 회동이 하루빨리 이뤄지면 좋겠다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여야 3당 지도부 만찬회동을 제안했지만 사실상 민주당이 거부하면서 무산됐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대통령의 협조 요청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한 총리는 당선 전부터 협치와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미리부터 이분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던 분이기 때문에 꼭 처리에 협조해달라는 취지로 말했지만 민주당의 응답은 없었던 것으로 보이고 국회의 협조를 구하는 모습이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 여부를 묻자 "여러 의혹이 있지만 당 입장에서는 청문회 과정에서 사실이 아닌 게 드러난 것도 있고 정반대 사실정황이 드러난 것도 있다"며 "국민 눈높이에서 아쉽게 생각하는 부분도 있겠지만 빠른 판단을 내리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아직까지 국민 눈높이에서 아쉬운 부분이 있겠지만 빠른 판단을 내렸으면 좋겠다. 임명이든 다른 방안이든, 금명간 장관 임명을 마무리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에 대해선 "윤 비서관이 과거 소속 기관에서 경징계성 사안에 대해서는 직을 수행하는데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라고 판단한다"면서도 "20여 년 전 쓴 시집에 관해서는 그 인식이 그대로 유지된다면 비서관 업무 수행은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식이 달라졌음을 보여주고 명백한 유감표명 있은 뒤에, 총무비서관이 막중한 자리인 만큼 실하게 업무를 수행했으면 하는 게 당의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 비서관은 검찰 수사관으로 근무하던 2002년 발간한 자신의 시집에서 지하철 내 성추행 장면을 구체적으로 적으며, 이를 사내아이들의 '자유'라고 묘사해 뒤늦게 논란이 됐다. 아울러 윤 비서관은 지난 1996년 서울남부지검과 2012년 대검찰청 근무 시절 여성 직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해 각각 인사조치와 경고 처분을 받은 사실도 드러났다.
 
6·1 지방선거에 전망에 대해선 "민주당의 두서 없는 입법 폭주와 명분 없는 이재명 후보 출마 강행 등으로 굉장히 여론이 달아오르고 있다"며 "계양을에서도 충분히 당력을 집중해서 이재명 '방탄 출마', 불체포 특권을 위한 상당히 명분없는 행보를 일차 저지선에서 국민의힘으로 저지하겠다"고 했다. 이어 "전체적으로 저희의 명분 있는 행동이 민주당의 명분 없는 행동에 비해 상당한 소구력을 갖고 있으며 (국민들께)전달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전연주 기자 kiteju1011@etomato.com
  • 전연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