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근윤

9n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국민의힘, 문 대통령 퇴임에 "과오, 반면교사 삼겠다"

"지난 5년의 공과는 역사와 국민이 평가할 것"

2022-05-09 11:26

조회수 : 1,4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퇴임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국민의힘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5년 국정을 마무리하고 퇴임하는 것과 관련해 "5년 전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했었던 만큼 부디 퇴임 후에는 진정한 국민 모두의 대통령으로 남아주시길 바란다"는 바람을 전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먼저 지난 5년 국정을 마무리하고 퇴임하는 문재인 대통령께 수고 많으셨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대통령으로서 모든 선택의 순간에 무거운 책임감으로 막중한 부담감을 감당했을 것"이라고 그간의 노고에 대한 이해를 표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도 "국가원수·행정수반·군 통수권자로서 문 대통령의 지난 5년 국정운영 과정은 빛과 그늘이 뚜렷하게 공존했다"며 "5년의 공과는 모두 문재인정부가 축적한 유산으로 역사와 국민이 평가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 국민 앞에 호언장담했지만 정권 초반부터 계층 간 양극화를 심화시킨 소득주도성장으로 시작했다"며 "부동산 정책 실패로 인한 집값 폭등, 코드 인사 등 그들만의 내로남불로 국민에게 불공정과 절망, 박탈감만 안겨주었다"고 주장했다. 코드 인사는 인사권자가 정치적 이념이나 성향·학연·지연 등으로 맺어진 인물을 공직에 임명하는 것으로 낙하산 인사라고도 한다.
 
그는 특히 "국가의 형사사법체계를 뒤집는 ‘검수완박’을 국회에서 민주당 주도로 꼼수 표결하고 국무회의 시간도 변경하는 꼼수를 더해 의결·공포했던 검수완박법 강행 그 한가운데에 정의롭겠다던 문재인 대통령이 있었다"고 규탄했다. 이어 △코로나19의 주먹구구식 비과학적 방역 △임기 끝까지 계속되는 북한 미사일 도발을 언급하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아울러 허 수석대변인은 "윤석열정부는 문재인정부의 과오를 반면교사 삼아 정책의 오판과 정치적 결정으로 인해 국민이 고통을 받지 않도록 국민의 뜻을 겸손히 받들 것"이라고 다짐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