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 임기 마지막날 현충원 참배·퇴임 연설

9일 서울현충원·효창공원 참배 예정…청와대 "마지막 시간까지 국정운영 책임"

2022-05-06 09:02

조회수 : 2,08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지난 1월1일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현충탑에 참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 날인 오는 9일 국립현충원과 효창공원 독립유공자 묘역을 참배한다. 임기 5년 동안의 소회를 담은 퇴임 연설도 할 예정이다.
 
6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9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참배한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김부겸 국무총리 및 국무위원들과 함께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헌화와 분향을 한 뒤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을 추모할 예정이다.
 
이어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 독립유공자 묘역을 참배한다. 효창공원에는 대한민국임시정부 김구 주석을 비롯해 나라 독립을 위해 몸을 바친 임시정부요인과 삼의사 묘역이 조성돼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광복절에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효창공원 독립유공자 묘역을 참배한 이래 대한민국임시정부와 애국선열의 정신을 계승하고자 3·1절과 광복절마다 여러 차례 이곳을 찾은 바 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같은 날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지난 5년 임기 동안의 소회와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담은 퇴임 연설을 진행한다. 이후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를 기해 청와대를 떠나게 된다. 청와대는 "외부에서 임기 마지막 시간까지 국정운영의 책임을 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날 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뒤 KTX 편을 이용해 경남 양산 사저로 내려간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