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근윤

9n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국민의힘 “청문회 이틀째 파행…윤석열정부 훼방 놓겠다는 속셈”

2022-04-26 11:50

조회수 : 1,10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국민의힘은 26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또 다시 파행을 겪자 “민주당과 정의당이 윤석열정부 내각의 구성 첫 발부터 훼방을 놓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형동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민주당과 정의당 보이콧으로 한 후보자 청문회가 파행을 이어가자 논평을 내고 강하게 규탄했다. 그는 “새정부가 출범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 언제까지 이런 식의 국정 발목잡기로 국정 운영을 훼방 놓을 심산이냐”며 “국정공백 최소화와 원활한 국정 운영은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주장했다.
 
민주당과 정의당은 지난 25일에 이어 이날 역시 한 후보자의 '자료 제출 비협조'를 이유로 청문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강병원 민주당 간사와 배진교 정의당 의원만 청문회장에 참석해 검증의 기초인 자료조차 한 후보자 측이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며 청문회 일정 재조정을 요청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은 별세하신 부모님의 부동산 거래내역, 50여년 전 사무관 봉급내역 등 애당초 불가능한 자료를 제출 요구했다”며 “트집 잡힐 만한 자료가 나올 때까지, 제출 못할 자료가 나올 때까지 무리한 자료를 요구하며 청문회를 보이콧 할 빌미를 찾았던 것으로밖에 보이질 않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보이콧을 ‘몽니’로 규정, “인사청문회를 정쟁의 수단으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며 정권교체기에 협치 대신 대치를 택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 “당장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법정기한 내 마치지 못한다면, 장관 제청권을 가진 총리인사의 공백으로 내각 구성에 차질을 빚게 되고 새정부의 출범이 불가능하게 된다”며 한 후보자의 청문회에 조속히 임해줄 것을 촉구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