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민주당, 법사위 소위 소집…검찰개혁안 강행처리 수순

박주민 "중재안 중심으로 심사하게 될 것"

2022-04-25 17:50

조회수 : 1,47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박홍근(가운데) 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면담한 뒤 엘리베이터를 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민주당이 25일 오후 8시 여야가 합의한 검찰개혁 중재안 입법을 위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위원회를 연다. 국민의힘 재논의 주장과 상관 없이 단독 법안 처리 수순을 밟는다.
 
국회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박주민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존에 발의됐던 안건이 10건 있는데 국회의장 중재안이 있기 때문에 이 조정안 중심으로 심사하게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중재안을 제시한 박병석 국회의장의 입장에 대해서는 "현재 의장님 스탠스는 중재된 대로 해달라는 것"이라며 "아마 그 중재안 중심으로 논의될 것 같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박홍근 원내대표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앞서 지난 22일 박병석 국회의장 중재안 수용 여부를 놓고 의원총회를 연 끝에 합의에 서명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를 열고 여야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했다. 권 원내대표는 "선거범죄와 공직자범죄에 대해 여야가 재논의할 필요가 있다"며 기존 합의를 번복했다.
 
이에 민주당은 여야가 합의한 검찰개혁 중재안대로 입법에 나설 뜻을 분명히 했다. 여야 합의를 파기한 국민의힘과는 재논의도 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