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효선

김오수, ‘검수완박 중재안 동조 의혹' 내일 해명

박병석 국회의장 면담 내용·중재안 인지 여부 해명할 듯

2022-04-24 15:50

조회수 : 2,12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최근 사직서를 낸 김오수 검찰총장이 박병석 국회의장의 ‘검찰 수사권 분리’ 법안 중재안 마련 과정에 동조한 게 아니냐는 의혹에 자신의 입장을 공식 발표한다.
 
24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김 총장은 25일 오전 10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법안 중재안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박 의장의 중재안은 검찰 직접수사 분야를 부패·경제·공직자·선거·방위사업·대형참사 등 6개 분야에서 부패·경제 2개 분야로 축소하고, 중대범죄수사청이 설치되면 2개 분야 직접 수사권마저 완전 폐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검찰 내에선 박 의장의 중재안이 나오기 전날 21일 김 총장이 40여분 간 박 의장과 면담하며 사전에 중재안 내용을 미리 알고 이 내용에 동의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22일 여야가 박 의장의 중재안을 수용하자 김 총장은 사직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검찰 내에선 김 총장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더욱 커졌다.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는 김 총장의 해명을 요구하는 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김 총장은 25일 기자간담회에서 박 의장과의 면담 내용을 밝히며 중재안 내용을 전혀 몰랐다고 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날 간담회를 끝으로 연가를 낼 계획이다.
 
'검찰 수사권 폐지' 법안과 관련해 박병석 국회의장이 제시한 중재안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수용한 22일 오후 김오수 검찰총장이 사직서 제출한 뒤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를 나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박효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