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한미 정책협의 대표단, 방미…'바이든 면담' 촉각

단장에 외교통 박진…5박7일간 미 행정부·의회·싱크탱크 만나

2022-04-03 10:50

조회수 : 2,18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에 파견하는 '한미 정책협의 대표단'이 3일 오전 방미길에 올랐다. 대표단은 미국 행정부와 의회, 싱크탱크 등의 주요 인사들과 만나 한미동맹, 대북 문제, 동아시아 등 국제 현안과 경제안보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박진 국민의힘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은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 워싱턴DC로 출발했다. 대표단은 부단장에 외교부 차관 출신의 조태용 의원을 두고 정재호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 박철희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표세우 전 주미 한국대사관 국방무관(예비역 소장), 연원호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 강인선 당선인 외신대변인 등도 합류했다.

대표단의 방미 일정은 5박7일가량이다. 미국 국무부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등 행정부 핵심 관계자들을 비롯해 의회 지도자, 싱크탱크 전문가 등과도 만난다. 특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면담이 성사될지 관심을 모은다. 정치권에선 대표단이 당선인으로부터 전권을 부여받은 특사라기보다 새정부와 미국의 외교·안보라인 간 상견례 성격이 강하기 때문에 바이든 대통령과의 만남은 성사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관측도 나온다.
 
3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에 파견하는 한미 정책협의 대표단이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