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현

esc@etomato.com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윤호중-박홍근 투톱…차기 정부 맞설 '여소야대' 예습 완료

윤호중 비대위, 중앙당 추인…체제 안정성 확보

2022-04-01 16:03

조회수 : 7,05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호중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사진 오른쪽)과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달 31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민주당이 대선 패배 후유증을 씻고 체제 정비를 완료하고 차기 정부를 맞설 준비를 마쳤다.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가 나란히 서서 새정부 출범에 앞서 민주당의 개혁입법 과제를 이끈다.
 
민주당은 1일 중앙위원회를 열고 당헌개정의 건과 공동비대위원장 인준의 건을 상정했다. 지도부가 궐위되면 2개월 이내에 중앙위에서 후임자를 선출해야 하는데, 6월 지방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비대위 체제 운영 지속성이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공동비대위원장 인준을 받아 체제 안정성을 높이기 위함이다. 이날 진행된 투표에서 비대위원장 인준 안건은 찬성 84.46%로 통과됐다. 당 중앙위원회 의장인 변재일 의원은 "새로운 비대위가 어려운 정치적 상황을 극복하고 민주당이 새롭게 국민에게 다가가고 지방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는 그런 기반을 다질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중앙위 추인으로 민주당은 윤호중·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체제로 6월 지방선거를 준비하게 됐다. 지난 대선 패배 이후 6월 지방선거를 위해 당을 재정비하는 한편 5월 새정부에 맞으며 문재인정부의 남은 개혁입법 과제를 수행한다. 지난 24일 선출된 박 원내대표는 취임 일성으로 "쇄신과 개혁의 깃발을 들고 '강한 야당'을 만들어 국민 기대에 부응하겠다"며 지방선거 승리와 개혁입법을 완수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새 원내지도부가 꾸려진 이후 민주당은 정치·검찰·언론 등 추진 중인 개혁입법안에 대한 과제 선별에 나섰다. 먼저 지방선거를 앞두고 기초의원 중대선거구제 도입을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 통과가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다. 민주당은 3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날인 오는 5일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국민의힘이 광역의원 정수 조정을 이유로 강하게 반대하는 상황으로, 여야 협의가 필요한 사안이다. 양당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간사와 수석부대표 등은 회동을 통해 논의를 이어가고 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국민의힘의 반대로 다양한 목소리가 반영되고 표 받은 만큼 의석수를 가져가게 하는 선거제도 개선에 대해 한발짝도 나가지 못한 상황"이라며 "민주당은 대선에서 확인된 정치교체·정치혁신의 국민적 열망을 결코 외면하지 않겠다. 물리적 시한이 가능한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해 국민의힘과 협상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검찰·언론개혁 등 현안들은 지속해서 내부 의견 수렴 절차를 거친다. 새정부 출범 시 직면할 '여소야대' 정국에서 민생과제와 개혁과제를 나눠 미래 여당과의 협상력을 차츰 높여가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31일 새 원내지도부 선출 이후 열린 첫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은 선거법 개정과 부동산 세제 완화 등을 논의했다. 해당 안건은 시급한 민생과제로 분류돼 우선 논의됐고, 박 원내대표는 앞으로 매주 의총을 열어 검·언개혁에 대한 논의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