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심수진

lmwssj0728@etomato.com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현장+)"가성비·맛 다 잡았다"…'노브랜드 피자' 론칭

대치동 1호점 가보니…글로벌 피자 브랜드 대비 20% 저렴

2022-03-10 17:01

조회수 : 3,10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신세계푸드(031440)가 가격 거품을 뺀 '노브랜드 피자'를 론칭했다. 노브랜드 피자만의 독자적 메뉴와 '스마트 피자 키친' 시스템으로 소비자는 물론 소상공인도 만족시킬 수 있는 프랜차이즈 모델을 선보인다. 
 
신세계푸드는 10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노브랜드 피자 1호 매장을 열었다. 반경 2km 내에 피자 브랜드만 20개가 모인 대치동 매장을 테스트로 운영하면서 프랜차이즈 사업을 준비할 계획이다. 노브랜드 피자 1호점은 이날 오후 2시부터 배달 및 포장 서비스를 시작했다. 
 
노브랜드 피자는 가격 부담은 낮추고 퀄리티는 높여 시장을 공략한다. 글로벌 피자 브랜드와 견줘도 밀리지 않는 수준의 피자를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한다는 목표다. 전체 제품 가격대는 1만4900~2만3900원으로, 글로벌 피자 브랜드 대비 약 20% 저렴하다. 대표 메뉴인 '투머치 페퍼로니'는 타사 제품에 비해 토핑이 훨씬 풍성했고 자체 개발 도우를 사용한 피자의 맛도 좋았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노브랜드 피자는 '화덕피자를 배달로 집에서 즐긴다'는 콘셉트로 개발했다"며 "글로벌 브랜드의 2만~3만원대 피자를 1만원대로 낮추는 것이 일차적 목표"라고 설명했다.   
 
신세계푸드가 10일 론칭한 '노브랜드 피자'의 대표 메뉴 '투머치 페퍼로니'와 '올어바웃 치즈' 조각피자 제품. 조각피자는 매장에서만 판매한다. (사진=심수진 기자)
 
특히 자체 개발한 도우볼을 270℃ 고온에서 빠르게 구워 맛과 식감을 살렸다는 설명이다. 이를 위해 신세계푸드는 빠른 조리가 가능하도록 '스마트 피자 키친' 시스템을 도입했다. 스마트 피자 키친은 자체 개발한 도우볼과 신규 장비로 업계 최단시간인 8분 안에 피자를 완성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맛과 품질은 유지하되 시간을 단축한 것이 최대 장점이다.
 
노브랜드 피자의 메뉴 개발을 담당한 배소현 신세계푸드 파트너는 "노브랜드 피자는 토핑에 충실하게끔 메뉴를 개발했고, 도우는 유산균 발효로 풍미를 좋게 했다"며 "직접 발효를 하고 매장에서 펴는 작업을 하기 때문에 쫄깃한 식감을 즐길 수 있고, 토마토소스도 자체 개발해 제품화한 것으로 산미가 있고 허브향이 강해 피자와 밸런스가 잘 맞는다"고 말했다.
 
신세계푸드는 노브랜드 피자 1호점을 운영하면서 프랜차이즈 개발 테스트를 진행한다. 독자적 메뉴와 조리 시스템을 갖춘 상태에서 소상공인들이 합리적 비용으로 안정적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양질의 프랜차이즈 모델을 구상한다는 계획이다.
 
신세계푸드만의 스마트 피자 키친 시스템을 통해 점주들이 같은 시간 동안 많은 피자를 판매할 수 있도록 효율성과 수익성을 높였고, 노브랜드 버거 론칭 당시처럼 창업 비용도 타 브랜드보다 낮췄다. 
 
지난 2019년 신세계푸드가 가성비 콘셉트로 선보인 노브랜드 버거는 맛과 수익성, 시스템에 대한 높은 호응으로 가맹점 모집 1년 반 만에 100여곳을 오픈한 바 있다.
 
송현석 신세계푸드 대표는 "노브랜드 피자는 소상공인들이 실제 수익을 낼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해 준비했다"며 "일부 매장을 직영으로 운영해보고 준비가 되면 가맹사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푸드가 '노브랜드 피자'를 론칭하고 10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1호점을 열었다. (사진=신세계푸드)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