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기성

kisung0123@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데스크칼럼)생태탕 반복은 필패다!

2022-02-28 06:00

조회수 : 2,69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43.7% 대 윤석열 34.1%. 민심이 기대하는 이재명의 이미지는 '경제성장'이었다. 위험하고 오만하며 때로는 비열해 보이기까지 하지만, 그래도 이 위기를 극복하고 경제성장을 일굴 후보로는 이재명을 최적의 카드로 인식했다. 상대가 정치신인의 한계를 드러내며 국정운영에 대한 의구심을 떨치지 못하면서, 이재명의 행정 경험과 추진력은 더욱 빛을 발했다.
 
이재명은 특히 취약지대인 서울 등 수도권을 비롯해 중원인 충청에서도 윤석열을 압도했다. 영남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지지 여부를 떠나 경제성장에 가장 바람직한 후보'로 꼽혔다. 세대별로는 20대와 60대 이상을 제외한 30·40·50 모두 이재명을 경제성장과 연관시켰다. 20대마저도 경제성장만큼은 이재명에게 후한 점수를 주며, 지지도와 전혀 다른 양상을 보였다. 이준석이 필승 전략으로 제시했던 '세대포위론'은 통하지 않았다. 반면 다자대결에서는 이재명 41.9% 대 윤석열 44.4%로, 오차범위 내 혼전이었다. 2030에서 이재명은 윤석열에 뒤졌으며, 수도권과 충청에서는 박빙 열세였다.(본지 26차 정기여론조사.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25일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두 번째 TV 토론회에 앞서 대선 후보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의 '길'은 여기에 있다. 누가 이길지 모르는 숨 막히는 초접전은 필연적으로 네거티브의 유혹을 떨치기 어렵다. 아니나 다를까, 국민의힘은 또 다시 대장동을 꺼내들었다. 이재명이 여전히 대장동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한다고 판단, 이를 통해 부동산에 민감한 수도권 민심을 다시 동여 메고 이재명의 유능 이미지를 부수겠다는 전략이다. 대장동은, 억울함을 떠나 이재명에게 불리한 전선이다. 국민의힘과 법조계 인사들이 김만배 등 개발업자들과 결탁해 잇속을 챙겼다고 해도, 이는 분명 이재명 성남시정에서 비롯된 일이다. 때문에 이재명이 내건 유능한 행정가로서의 이미지는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주가조작 등 상대 배우자에 대한 공세로 맞대응하는 것은 오히려 진흙탕 싸움만 넓혀주는 꼴이 된다. 무속 논란 또한 끊이질 않는 단골 공세 메뉴다. 심지어 일부에서는 쥴리 의혹까지 계속해서 제기 중이다. 이 모두 9일 남은 대선 기간 동안 밝혀지기 어렵다. 의혹만으로 끝날 공산이 크다. 무엇보다 여기에 동의해 표를 행사하는 일반 유권자들은 없다. 따지고 보면 이재명 또한 형수 욕설에, 부인의 갑질 논란 승 숱한 허점을 안고 있다. 역대 최악의 비호감 대선이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그래서 유권자들은 묻는다. "무엇이 중헌디, 무엇이 중허냐고?" 
 
여야 후보 모두 동의하듯 지금은 '위기'다. 장기화된 코로나에 700만명에 달하는 자영업자를 비롯한 소상공인들은 눈물마저 말라버렸다. 딸린 가족까지 더하면 최소 1400만명 이상이 생사 기로에 서있다. 뿐만인가. 평생 뼈 빠지게 일해도 서울에 내 집 한 칸 마련하는 것은 언감생심이 됐다. 20대는 여전히 취업난에 시달리고 있고, 50대는 언제 회사에서 잘릴까 노심초사하며 하루를 보낸다. 60대 이상은 당장 들어올 수입이 없어 허리띠를 졸라매고 또 졸라맨다. 그마저도 지방은 일거리가 없다. 살기 빠듯하니 아이는 꿈도 못 꾼다. 세계 최악의 저출산은 한국경제의 미래를 더욱 암울하게 할 뿐이다. 
 
나라를 책임지겠다고 나섰으면 이처럼 당면한 위기에 대해 말하고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 생태탕 하나에 얽매이다 무참하게 졌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악몽을 재연하지 않으려면 과감하게 진흙탕 싸움에서 벗어나야 한다. 상대가 뭐라고 공격하든 오직 민생만을 보고 민생만을 말해야 한다. 국민을 믿고 가야 한다. 생태탕으로는, 무속으로는, 쥴리로는 답이 없다. 진부하다 해도 심판론만큼 위력을 발휘하는 구호 또한 없다. 그런데 맞대응 카드가 네거티브라면 선거 결과는 보나마나다. 
 
덧붙이자면 윤석열은 MB의 4대강 보 사업 계승 의지를 분명히 했다. 녹조라떼를 눈으로 확인한 국민 절반가량(49.0%)이 이에 반대했다. MB의 4대강 사업이 재주친돼야 한다는 의견은 30.8%였다. 농수 공급에 애를 먹고 있는 농민들 심정은 이해가 가지만, 죽은 강물로 생산하는 농작물은 오히려 독이 되기 십상이다. MB의 실패를 반면교사 삼지 않는 윤석열의 4대강 보 사업 재추진은 한 후보의 패착을 넘어 국가적 재앙이다. 고인 물은 썩는다. 이는 진리다. 
 
2018년 8월 먹는물부산시민네트워크가 공개한 대구시 달성군 도동서원 인근 낙동강 녹조 모습이다. (먹는물부산시민네트워크 제공, 뉴시스 사진)
 
정치부장 김기성 kisung0123@etomato.com
  • 김기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