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질병청 추경 2조2921억 확정…'검사키트·먹는치료제 추가 확보'

오미크론 변이 확산…정부안보다 2배 이상 증액

2022-02-22 10:45

조회수 : 1,27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질병관리청 소관 추가경정예산이 총 2조2921억원으로 확정됐다. 확진자·격리자의 생활지원비·유급휴가비 등에는 총 1조4621억원이 투입된다. 신속항원검사 키트 추가로 확보에는 1452억원, 먹는치료제 40명분 추가 구입에도 3920억원이 사용된다.
 
질병청은 '2022년도 질병청 소관 제1회 추가경정예산'이 총 2조2921억원으로 편성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당초 정부안 1조1069억원보다 2배 이상(1조1852억원) 늘어난 규모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 및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국회 심사과정에서 방역대응을 위한 예산이 추가 보강됐다는 것이 질병청 측 설명이다.
 
이 중 확진자·격리자 생활지원비·유급휴가비 지원에는 총 1조4621억원이 편성됐다. 생활지원비에 1조292억원, 유급휴가비에 3206억원, 재택치료 추가 생활비에 1123억원 등이다.
 
코로나19 환자를 위한 치료제 구입에는 6188억원을 투입한다. 중증치료제 6만5000명분(1827억), 경증치료제 3만4000명분(441억), 경구용치료제 40만명분(3920억)을 추가로 구매할 계획이다.
 
진단검사 체계 개편에 따라 1452억원을 들여 보건소 신속항원검사 진단키트를 추가로 확보한다.
 
코로나19 장기화에 지친 보건의료인력 사기진작·처우개선을 위한 감염관리수당 비용 600억원도 편성했다. 2만여명의 수당 지원 기간을 기존 6개월에서 9개월로 연장한다.
 
선별진료소 검사인력 활동 한시지원도 60억원을 들여 기존 3개월에서 9개월로 연장한다.
 
질병청은 "추경예산이 신속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며 "방역대응 역량을 집중해 국민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2022년도 질병청 소관 제1회 추가경정예산'이 총 2조2921억원으로 편성됐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팍스로비드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