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영상)심상정, 대선 완주 선언…"정의당 재신임 구하겠다"

"기대에 부응못해 죄송…심상정의 마지막 소임 다하겠다"

2022-01-17 13:40

조회수 : 1,8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닷새 간의 칩거를 끝나고 공식일정을 재개한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17일 "저 심상정은 결코 여기서 멈춰 서지 않겠다"며 대선 완주를 선언했다. 
 
심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층 심각해진 불평등과 더욱 공고해진 기득권의 현실 앞에 약자를 위한 진보정치가 더욱 절실하기에, 그것이 아무리 고단하고 힘든 길이라 해도 끝가지 포기하지 않겠다"며 "이 험한 길을 이어갈 후배 진보정치인들이 또 다시 절벽에서 시작하는 막막함을 느끼지 않도록, 다음세대의 진보가 심상정과 함께한 진보정치 20년을 딛고 당당하게 미래로 나갈 수 있도록 저 심상정의 마지막 소임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특히 "이번 대선에서 국민들께 심상정과 정의당의 재신임을 구하겠다"며 대선에 임하는 각오 또한 새로 다졌다. 그러면서 "저 심상정은 앞으로 세 가지를 하지 않겠다. 어려운 상황에 대해 남 탓하지 않으며,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 또 어렵고 힘든 일이라고 피해 가지 않겠다"고 했다.
 
지난 12일 모든 일정을 전면 중단한 것에 대해서는 "국민들께 걱정을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면서도 "제가 일정을 멈춘 것은 단순한 지지율 때문이 아니다. 선거운동을 하면서 저와 정의당이 손 잡아야 할 분들과의 거리가 아득히 멀다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숙고 기간 동안 대체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 어디서부터 변화해야 하는지 침묵 속에서 깊이 성찰했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저 심상정은 이 불평등과 차별의 세상을 만든 정치의 일부다.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며 "대한민국 정치에 제역할하는 진보정당 하나는 있어야 한다며 성원해 주셨던 시민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린다"고 사과했다.
 
심상정(가운데) 정의당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희생자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