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현

esc@etomato.com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경남 봉암공단 찾은 윤석열 "탈원전, '탈탄소'로 바꾸겠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령, 합리적 집행 되도록 살피겠다"

2022-01-14 16:16

조회수 : 4,20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창원=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경남의 풀뿌리 산업공단을 찾아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날을 세우며 '탈탄소' 정책을 펼치겠다고 했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으로 근로의욕이 떨어질 수 있다는 사업체 의견에는 시행령과 형사집행 과정을 살피며 합리적으로 운용하겠다고 답했다.
 
윤 후보는 14일 경남 창원 봉암공단을 방문해 '봉암공단 기업협의회 간담회'를 열고 영세사업자 의견을 수렴했다. 봉암공단 기업협의회는 마산·창원 지역의 금형·사출·열처리 등 기반산업 업체 500여개가 모인 곳이다. 사업체 관계자들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매출이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다고 호소하자, 윤 후보는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며 "탈원전은 탈탄소라는 개념으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가 14일 경남 창원 봉암공단 홍보관을 찾아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김동현 기자
 
이와 함께 오는 4월 예정된 전기료 인상도 비판했다. 윤 후보는 "원전은 가장 싼 에너지원인데 가동률을 줄이고 폐쇄하다 보니 전기료를 4월부터, 선거 끝나고 인상한다고 한다"며 "재밌는 얘기"라고 비꼬았다. 그는 "탈탄소로 가기 위해 원자력과 LNG 같은, 탄소가 덜 배출되는 화석에너지에 신재생에너지를 적절히 믹스한 탈탄소 로드맵을 말씀드렸다"며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매출이 급감한 경남의 원전 관련 생태계에 속한 기업은 매출이 다시 과거 수준으로 정상화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뿌리산업 종사자를 '애국자'라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이날 봉암공단 관계자들은 이달 시행 예정인 중대재해처벌법에 대한 우려도 전달했다. 중대재해처벌법은 중대한 인명피해나 산업재해가 발생했을 때 사업주를 형사처벌한다는 내용으로, 지난해 1월 국회 통과 후 1년의 유예기간을 거쳐 오는 27일 시행 예정이다. 윤 후보는 법 취지에는 공감하나 사업주 우려를 감안해 합리적으로 집행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것이 예방에 치중하고, 기업하는 분들이 의욕을 잃지 않도록 시행령이나 이런 것을 잘 다듬어 합리적으로 집행되도록 하겠다"며 "(해외투자 유치에 어려움이 있다면)국민들 의견을 듣고, 산업계 의견을 들어 검토할 수 있기 때문에 관련 시행령과 형사집행의 현실적인 운용을 통해 중대 산재 사고는 철저히 예방하되 투자 의욕이 줄지 않도록 잘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