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테슬라, '인권탄압 의혹' 중국 신장에 첫 대리점 개설

2022-01-04 14:59

조회수 : 2,72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가 중국 인권 탄압 의혹의 진원지인 신장(新疆) 위구르족 자치구 우루무치에 첫 대리점을 개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다르면 테슬라는 지난해 12월31일 트위터와 비슷한 중국의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2021년 마지막 날 우리는 신장에서 만났다. 2022년에는 신장에서 전기 여행을 함께 시작합시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이와 함께 대리점 개설 행사에 중국 사자탈이 동원된 사진 등을 함께 게재했다.
 
이로써 테슬라는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 등 중화권에 30개 대리점을 가지게 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특히 테슬라는 이번 우루무치 대리점은 중국 신장 위구르 인권 탄압 의혹이 국제적인 문제로 부상한 가운데 개설됐다.
 
WSJ은 신장 지역이 중국에서 사업을 하는 외국 기업들에게 시험대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장 지역을 떠안고 사업을 하는 외국 기업들은 자국에서의 평판 하락을 감수해야 한다. 독일 자동차 기업 폭스바겐은 우루무치 지역에 공장을 유지하기로 한 데 대해 중국 이외의 세계 정치권, 인권 운동가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다.
 
반면 신장 지역을 피하는 기업들은 중국 소비자의 분노에 직면해야 하는 실정이다. 미국 월마트 산하 샘스클럽은 최근 중국 소비자들로부터 신장 생상품 판매를 중단했다는 의혹을 받고 보이콧을 당한 바 있다. 미국 인텔은 자사에 신장 제품을 사용하지 말라는 방침을 밝혔다가 사과 성명을 내기도 했다.
 
미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의 테슬라 자동차 공장.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