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장관급 연사 초청해놓고 행사 당일 취소"…대만, 한국에 공식 항의

2021-12-21 15:51

조회수 : 1,4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대통령 직속 기구인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대만의 장관급 인사를 국제 콘퍼런스에 연설자로 초청했다가 행사 당일 갑자기 취소해 대만 정부가 공식 항의했다.
 
대만 외교부는 20일 밤 홈페이지에 올린 보도자료에서 "한국 4차산업혁명위가 지난 16일 개최한 ‘2021 4차 산업혁명 글로벌 정책 콘퍼런스’에서 탕펑(唐鳳·영어명 오드리 탕) 행정원 디지털 담당 정무위원(장관급)이 화상 연설을 할 예정이었지만, 당일 새벽 한국측이 취소 통보를 해왔다"고 밝혔다.
 
대만 외교부는 “한국 측의 결례와 관련해 주 타이베이 한국 대표처 대리대표를 불러 강력한 불만을 표시했다”며 “우리나라 한국 주재 대표도 동시에 한국 측에 우리 정부의 엄정한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대만 외교부는 한국측이 '양안(중국-대만) 관계의 여러 측면을 고려'를 취소 사유로 해명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한국 측이 대만 문제를 매우 민감하게 여기는 중국의 입장을 고려해 탕 정무위원의 참여를 취소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탕 위원은 지난 10일 열린 미국 주도의 ‘민주주의 정상회의’ 이틀째 행사에 화상으로 참석해 ‘디지털 권위주의 대응 방안’을 주제로 한 패널 토론에 참여했다. 중국은 이 회의에 대만이 초청된 것에 대해 반발한 바 있다.
 
미국 주도의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대만 탕펑(영어명 오드리 탕) 디지털 정무위원(장관급)이 참석했지만 발표과정에서 영상이 삭제되고 소리만 나간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발표 당시 영상 캡쳐사진.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