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G7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시 대가 치를 것"

2021-12-13 15:24

조회수 : 1,46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주요 7개국(G7) 외교부 장관들은 중국의 강압적인 경제 정책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러시아에 대해서는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해 강력한 경고를 보냈다.
 
12일(현지시간) G7 외교·개발장관회의 의장국인 영국의 리즈 트러스 외무장관의 명의로 영국 정부 홈페이지에 발표된 성명은 "중국에 대해서는 홍콩과 신장, 남중국해·동중국해 상황, 대만해협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 등 다양한 현안과 문제들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러시아에 대해서는 'G7 외교장관들의 러시아·우크라이나에 대한 성명'을 별도로 냈다. 성명은 "국경을 변경하기 위해 무력을 사용하는 것은 국제법상 엄격히 금지돼 있다"며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추가적인 군사적 공격은 그에 대한 대가로 막대한 결과와 심각한 비용을 치르게 될 것이라는 데 의심을 갖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성명은 "우리는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전에 대한 변함없는 헌신을 재확인하며 어떠한 주권 국가도 자국의 미래를 결정할 권리를 보장하겠다"고 했다. 또한 G7과 유럽연합(EU)이 "공통적이고 포괄적인 대응에 대한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G7과 EU 외교장관들은 "러시아의 군비 증간과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적인 수사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 "프랑스와 독일은 우크라이나 동부의 분쟁 해결을 위해 노르망디 형식을 추진하는 것을 지지를 재확인한다"고 했다. 노르망디 형식이란 독일, 프랑스, 러시아, 우크라이나 간 4자 회담을 의미한다.
 
이번 영국 리버풀에서 열린 G7 외교·개발장관회의는 G7 외에 한국을 비롯해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회원국이 초청을 받았다. 이날 G7 회의에서는 이란 핵 문제도 논의됐다.
 
영국 리버풀에서 열린 G7 외교·개발장관회의는 G7 외에 한국을 비롯해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회원국이 초청을 받았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