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일본, 30일부터 모든 외국인 입국 금지

2021-11-29 15:10

조회수 : 2,01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의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는 30일부터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한다고 밝혔다.
 
29일 NHK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오미크론 변이 유입 차단을 위한 미즈기와(水際·바이러스 유입 차단을 위한 공항 등에서의 방역 대책) 대책 강화의 일환으로, 유학생·기능실습생 및 비즈니스 목적 단기 체류자의 신규 입국을 재차 중단한다고 발표했다.이번 조치는 30일 오전 0시부터 적용되며, 가족이 일본에 머물고 있는 등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외국인의 신규 입국은 인정하지 않을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올해 초부터 코로나 델타 변이 바이러스 유입 방지를 위해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해왔지만, 지난 8일부터 유학생과 비즈니스 목적 단기 체류자의 신규 입국을 예외적으로 허용하기 시작했다. 국내 코로나 상황이 안정됐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백신 접종 완료, 일본 내 행동 관리 책임자 지정 등의 조건을 붙였다.
 
하지만 오미크론 변이가 전세계적으로 확대되는 조짐이 보이자 지난 28일 0시를 기준으로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총 9국에서 오는 외국인의 신규입국을 재차 금지하기 시작했다. 일본 정부의 오늘 발표는 이 조치를 조기에 한층 더 강화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일본 국내 유입을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전부터 관저에서 기자들을 만나 “오미크론에 관해 강한 위기감을 가지고 임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확대 움직임도 있어 국경 검역 대책을 한층 강화하는 것을 계속 검토하고 있으며, 적절한 시점에 발표하고 싶다”고 발언해, 입국 규제 강화 방안을 시사했었다.
 
한편 고토 시게유키 후생노동상은 이날 입국 제한 대상인 나미비아에서 체류한 이력이 있는 입국자가 검역에서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오미크론 변이인지의 여부는 아직 알 수 없으며, 보건당국이 유전 정보 분석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4~5일이 걸릴 예정이다.
 
 
지난 1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도쿄 자민당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